스페인 정부, 침술·동종요법 '전면 금지' 발표
스페인 정부, 침술·동종요법 '전면 금지' 발표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18.11.15 15:14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체의학으로 인한 '해로운 영향' 차단...대학교육도 금지 추진
영국 일간지 'The Guardian' 보도..."치료, 공인받은 전문가에게"
스페인 정부의 대체의학 금지 계획 발표를 전한 [The Guardian] 14일자 보도기사(Spain plans to ban alternative medicine in health centres). 사진은 관련 뉴스 페이지. ⓒ의협신문
스페인 정부의 대체의학 금지 계획 발표를 전한 [The Guardian] 14일자 보도기사(Spain plans to ban alternative medicine in health centres). 사진은 관련 뉴스 페이지. ⓒ의협신문

스페인 정부가 보건센터에서 이뤄지고 있는 침술이나 동종요법과 같은 대체의학을 전면 금지키로 했다.

영국의 유력 일간지 <The Guardian>은 14일자 보도를 통해 스페인 정부가 성명을 통해 대체의학 금지 계획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이번 금지 계획에 대해 스페인 정부는 "근거 중심의 치료법을 보완·대체하는 침술과 동종요법 등으로 인한 잠재적이고, 해로운 영향을 피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과학적 증거가 없더라도 일부 치료법이 효과가 있다고 많은 사람들이 믿고 있다"고 지적한 스페인 정부는 "보건센터에서 대체의학을 배제하고, 모든 치료는 공인받은 전문가들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페인 정부는 앞으로 지방 당국·대학과 협력, 스페인 내 대학에서 대체의학을 가르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스페인 정부가 대체의학 시술 및 교육 금지 계획을 밝히고 나선 배경에는 현대의학 치료를 중단한 채 대체의학 시술을 받다 사망한 사건이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의사협회는 백혈병 치료를 중단한 채 대체의학 치료를 받다 사망한 한 여성 환자의 사례를 들어 환자를 보호하기 위한 정부의 조치를 촉구했다.

건강·과학 분야 전문가들은 스페인 보건부에 대체의학 시술은 물론 교육을 근절해 달라며 강력히 요청하면서 금지 계획 성명 발표를 이끌어 냈다.

대체의학을 전면 금지키로 한 스페인 정부의 발표에 대해 강석하 과학중심의학연구원장은 "의료정책은 관련 종사자의 이익이 아닌 국민의 건강을 지키는 일을 목표로 해야 한다"면서 "스페인의 단호한 결정을 보며 한방난임사업 등 효과와 안전성에 대한 근거는 무시한 채 한의계의 몫을 챙겨주는 목적이 있는 정책들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보건복지부의 한방정책을 꼬집었다.

바른의료연구소는 "올해 3월 'J Investig Allergol Clin Immunol'에 게재된 논문에서는 스페인의 사설 진료소에서 봉침술을 맞은 환자가 사망한 케이스가 보고돼 세계 유수의 언론에 보도됐다"면서 "스페인 정부는 이런 대체요법에 의한 부작용이  국민건강에 심각한 위해를 끼치고 있다고 판단해 근절 계획을 발표했지만 대한민국은 정부가 앞장서서 대체의학을 장려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강한 2018-11-16 19:58:00
의료사고 or 부작용은 어디에나 있기 마련
대다수 사람들이 정통으로 알고있는 서양의학도
수많은 의료사고와 부작용이 있다

침술개업에 관대한 미국, 양의들 상당수가 침술치료를 병행하는 독일이
스페인보다 못해서, 그렇게 할까?

의료살인마 2018-11-16 10:43:12
의료살인면허 . 의료살인마. 너네 정체성 무엇?

스페인이 2018-11-15 17:22:39
스페인이 선진국이네.

최연철 2018-11-15 15:48:44
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