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의료 서울' 동북아 최고 스타트업 밑그림 그린다
'바이오의료 서울' 동북아 최고 스타트업 밑그림 그린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1.13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서울 바이오의료 국제 컨퍼런스…바이오벤처 도시 미래전략 모색
혁신 기술 발굴·사업화 바이오 창업기업 글로벌 투자유치 전략 점검

미래 혁신성장 동력인 바이오의료 산업 미래전략을 모색하는 '2018 서울 바이오의료 국제 콘퍼런스'가 11월 14일 열린다.

'바이오 스타트업의 중심지, 서울'을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동북아 최고의 바이오 벤처 도시를 위해 서울의 미래전략과 바이오 창업성공을 위한 기술혁신, 투자유치 전략에 대해 집중 논의한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콘퍼런스에는 세계 최대 바이오의료 분야 투자기업 오비메드의 에레즈 치모비츠 투자총괄이 '글로벌 바이오 혁신창업 트렌드 및 전략', 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 댄 왕 아시아태평양 총괄대표가 '바이오 혁신의 가속화를 위한 글로벌 모델' 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오비메드는 바이오 특화 투자기업으로 운용자산이 20조에 이르며, 해당분야 미국 내 1위 기업이다. 존슨앤드존슨은 바이오 분야 매출액과 자산규모 전 세계 1위 기업이다.

기조연설에 이어 콘퍼런스는 ▲바이오 혁신 기술 발굴 및 사업화 전략 ▲바이오 창업기업 성공적 글로벌 투자유치 전략 ▲바이오 클러스터의 글로벌 발전 방안 등 3개 세션으로 운영된다.

서울특별시는 세션 후 세계적인 제약기업 노바티스 한국 대표, 바이오 혁신 인큐베이터 이스라엘 퓨처엑스(FutuRx) CEO, 오송·대구 등 국내 바이오 클러스터 책임자가 참여하는 패널 토론을 진행하며 바이오 산업의 미래 비전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나누고 관련 기관·기업 간 협력 분위기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콘퍼런스에는 서울특별시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존슨앤드존슨이 공동 개최하는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에 참여해 100일간의 치열한 경쟁을 거쳐 선발된 챔피언 기업이 현장에서 공개된다. 부대행사로 서울바이오허브가 주관하는 1:1 맞춤형 기술 파트너링 및 투자설명회가 진행된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열리는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는 혁신기술을 보유한 바이오 창업기업 선발 대회로, 올해는 전세계를 대상으로 로봇수술 분야 5년 미만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8월∼11월 치열한 경쟁을 거쳐 선발된 챔피언 기업 2개사를 공개한다. 댄 왕 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 아시아태평양 총괄대표가 인증서를 수여할 예정이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이번 서울 바이오의료 국제 콘퍼런스는 세계 바이오 의료 분야 전문가와 함께 '동북아 최고의 바이오의료 벤처도시'에 도전하는 서울시의 미래전략을 모색하고, 바이오 창업 성공을 위한 기술혁신 사업화와 투자유치 전략을 소개하는 의미 있는 기회" 라며 "바이오의료 산업에 종사하는 기업·병원·투자자 및 미래 예비창업가 등 관심 있는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