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헬스케어 '엠케어' 서울대병원도 '예약'
레몬헬스케어 '엠케어' 서울대병원도 '예약'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1.06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선정 내년 오픈 예정…압도적 입지 구축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연계 음성인식·퇴원 환자 생활 관리 서비스 예정

레몬헬스케어 '엠케어'가 서울대병원 환자용 모바일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선정돼 내년 초 공식 오픈된다. 엠케어는 인공지능(AI) 플랫폼을 연계한 새로운 기능도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대병원에 도입되는 인공지능 서비스는 엠케어와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연계해 제공한다. 외래 진료 시 진료 예약 및 일정 확인 등의 특정 메뉴를 음성 인식으로 실행할 수 있게 돼 스마트폰 이용에 어려움이 있는 환자도 쉽게 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퇴원 후에는 '클로바'가 탑재된 AI 스피커를 통해 가정에서도 복약 및 식단 관리 서비스 등 퇴원 후 생활 안내를 제공해 퇴원 환자의 건강회복을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대병원 이용 환자들은 진료비 수납부터 전자처방전 전송과 실손보험 간편청구, 퇴원 후 생활 관리까지 지원하는 엠케어 기반의 완성형 원스톱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를 통해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를 누릴 수 있게 됐다.

레몬헬스케어는 세브란스병원·삼성서울병원·서울성모병원에 이어 서울대병원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함으로써 모바일 헬스케어 앱 시장에서 명실상부한 리딩기업 자리를 굳히고 있다. 또 CMC 산하 5개 병원과 건국대병원·인하대병원·중앙대병원 등 수도권 대학병원이 환자용 모바일 앱 서비스를 구축중이다. 지금까지 모두 30여개 병원이 엠케어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최근 국가 시범사업으로 대구·경북지역 중견 병원을 연결하는 '엠케어 클라우드 사업'을 통해 동네 병의원까지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를 확대했다.

주요 대형병원의 플랫폼을 상당수 선점하고 올해 말까지 총 50개 이상의 상급종합 및 종합병원을 포함하는 폭넓은 헬스케어 플랫폼 생태계 구축 및 엠케어 서비스 도입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빠른 이용자층 증대로 실손보험 간편청구 및 전자처방전 전송 서비스를 통한 수익모델도 안정화 단계에 진입할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번 사업으로 서울대병원 이용객들은 진료 예약부터 진료비 결제에 이르는 전 과정을 앱 상에서 이동 동선에 따라 맞춤형 메시지로 안내받으며, 진료비 수납후 실손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모든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보험사에 즉각 전송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전자처방전도 진료비 수납 후 앱 상에서 원하는 약국으로 전송해두면, 퇴원 길에 약국에서 미리 조제해둔 약을 찾아 신속히 귀가할 수 있다.

홍병진 레몬헬스케어 대표는 "대형병원 환자용 모바일 앱 구축 경험을 토대로 서울대병원과 함께 모든 기술력이 집약된 최상의 원스톱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향후 더욱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어느 병원에서나 쉽게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사업 확대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