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沙)
사(沙)
  • Doctorsnews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18.10.2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沙)

흐르는 맑은 물()에 네 어린 미소(少) 씻겨두면,
그 물이 다 마르고 밤길 하얗게 드러나면
까슬한 마음마음이 파고드는 발가락 새


혹 저 별 초롱초롱 우릴 보고 있는 것은
몇 백 광년 기다려 미리 온 눈빛일까
다시는 돌아갈 수 없어 여기 누운 별빛일까


모래톱에 누워 헤는
네 밤 하늘 별, 내 모래알
별이 지듯 반딧불이 밤공기 가로 자르면
달빛에 어른거리네
우리, 젖는 이슬로

최예환
최예환

 

 

 

 

 

 

 

 

 

▶경북 봉화제일의원장/신라문학대상 시조부문 수상(2017) <월간문학> 등단(2018) <좋은시조> 신인작품상(20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