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골이·수면무호흡증 그냥 넘기면 안 되는 이유는?
코골이·수면무호흡증 그냥 넘기면 안 되는 이유는?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0.0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복적 저산소증·교감신경계 과활성화·수면 분절 등 합병증 유발
고혈압·부정맥·심근경색·협심증·심부전 등 심·뇌혈관질환 발생 우려
최지호 순천향의대 교수
최지호 순천향의대 교수

수면중 반복적으로 호흡 장애가 발생하는 코골이·수면무호흡증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은 증상의 심각성 만큼 높지 않다.  

코골이·수면무호흡증으로 진단받은 환자 중에는 스스로 주간 졸음·피로감·집중력 저하 같은 증상을 자각해서 오는 경우도 있지만, 수면 중 무호흡을 목격한 가족과 함께 오는 경우도 많다. 특히 수면중 남편의 호흡이 일시적으로 멈춘 모습을 보고 밤새 지켜보느라 한숨도 못자고 오는 배우자도 있고 아이가 코를 골다가 갑자기 숨을 안 쉬는 모습을 보고 놀라 동영상으로 촬영해서 오는 보호자도 있다.

코골이·수면무호흡증은 왜 치료받아야 할까?

최지호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부천병원 수면의학센터장)는 "다른 질병과 마찬가지로 증상을 개선시키고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라고 말했다.

코골이·수면무호흡증을 방치하면 주간 졸음, 수면 중 호흡곤란, 기억력 감소, 아침 두통, 피로감, 집중력 저하, 잦은 뒤척임, 성기능 감퇴 등 다양한 증상들이 나타나게 된다.

이 중 주간 졸음, 집중력 저하는 일상생활·업무·학습 등 여러 모로 지장을 줄 뿐 아니라 자칫하면 졸음운전이나 산업재해를 유발할 수 있어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

코골이·수면무호흡증의 합병증으로는 고혈압·부정맥·심근경색·협심증·심부전·당뇨·인지기능장애·뇌졸중 등 여러 가지 심각한 질병들이 있는데, 특히 코골이·수면무호흡증은 대부분의 심장·뇌혈관질환의 발생과 악화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마다 통계청에서 발표하는 사망원인 통계를 살펴보면 암을 제외하면 심장질환·뇌혈관질환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된다. 이런 결과에는 실질적으로 코골이·수면무호흡증이 연관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

코골이·수면무호흡증이 증상과 합병증의 발생과 악화에 영향을 미치는 기전은 무엇일까?

첫째, 반복적인 저산소증이다. 무호흡이나 저호흡 같은 수면 중 호흡장애가 반복적으로 발생하게 되면 혈중 산소 농도가 비정상적으로 낮아지게 된다. 조직이나 세포에 산소 공급이 잘 안 되면 조직이나 세포가 손상을 받아 그 기능이 저하될 수 있으며 심지어 불가역적인 손상을 받을 수도 있다. 특히 뇌와 심장은 산소에 민감한 조직이므로 저산소증에 매우 취약하다.

둘째, 교감신경계의 과활성화이다. 교감신경계는 위급한 상황에 처했을 때 이에 대처하는 우리 몸의 신경반응체계다. 과활성화 되는 경우 혈관에 변화가 발생해 심박수가 증가하고 혈압이 상승한다. 마찬가지로 수면 중 호흡장애가 빈번하게 발생하면 우리 몸에서는 호흡장애가 지속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교감신경계의 과활성화가 반복돼 결국 심혈관계에 심각한 부담을 주게 된다.

셋째, 수면 분절이다. 코골이·수면무호흡증이 있는 경우 하룻밤 동안 최소 수십~수백회 이상 무호흡이나 저호흡이 발생하며, 이에 따라 교감신경계의 과활성화와 함께 각성현상이 나타나게 된다. 잦은 각성현상은 결국 수면의 연속성을 깨뜨리게 되는데, 이를 수면 분절이라고 한다.

최지호 순천향의대 교수는 "코골이·수면무호흡증은 반복적인 저산소증, 교감신경계의 과활성화, 수면 분절 등 다양한 기전을 통해 여러 심각한 증상과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관련 증상이나 합병증이 있는 경우 방치하지 말고 반드시 수면다원검사를 통한 정확한 진단과 함께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