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구미병원, "사회 취약계층 건강한 복귀 돕는다"
순천향대 구미병원, "사회 취약계층 건강한 복귀 돕는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0.04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와 '보건의료복지 301 네트워크' 협약
순천향대구미병원이 진행하는 '보건의료복지 301 네트워크' 사업은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을 찾아 의료서비스 뿐만 아니라 적절한 지역 복지자원을 연계해 보건·의료·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건강한 사회복귀를 돕는 통합시스템이다. 협약식 후 임한혁 병원장(오른쪽)과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 조은임 팀장.
순천향대구미병원이 진행하는 '보건의료복지 301 네트워크' 사업은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을 찾아 의료서비스 뿐만 아니라 적절한 지역 복지자원을 연계해 보건·의료·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건강한 사회복귀를 돕는 통합시스템이다. 협약식 후 임한혁 병원장(오른쪽)과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 조은임 팀장.

순천향대학교 부속 구미병원은 4일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와 취약계층 건강권 수호 지원사업 '보건의료복지 301 네트워크'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원사업으로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을 찾아 의료서비스 뿐만 아니라 적절한 지역 복지자원을 연계해 보건·의료·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건강한 사회복귀를 돕는 통합시스템이다.

10월부터 12월 말까지 진행되는 이 사업은 ▲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계층 ▲독거노인 ▲한부모가족 등 사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입원 및 외래치료비·검사비·간병비를 지원한다.

임한혁 병원장은 "사회 및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의료혜택에서 소외된 환자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취약계층 환자의 건강안전망 구축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