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내장 환자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 높다
녹내장 환자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 높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0.02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형 순천향의대 교수 'Scientific Reports' 논문 게재
녹내장 환자 기억력 감퇴 땐 알츠하이머병 조기 검사 필요
그래픽 / 윤세호기자 seho3@hanmail.net
그래픽 / 윤세호기자 seho3@hanmail.net
이시형 순천향의대 교수
이시형 순천향의대 교수

이시형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천병원 안과)가 녹내장과 알츠하이머병의 연관성을 밝힌 논문을 세계적 학술지 <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이 교수의 논문에 따르면 개방각 녹내장 환자는 정상인보다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도가 1.4배 높아, 기억력 감퇴 땐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조기 검사가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시형 교수는 이번 연구에 100만여 명의 국민건강보험 표본코호트 자료를 이용했다. 이 교수는 1587명의 개방각 녹내장 환자와 7345명의 정상 대조군을 비교해 지난 10년(2002~2013년)간 알츠하이머병과 파킨슨병의 발생 위험도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개방각 녹내장 환자에서 정상 대조군보다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도가 약 1.4배(상대 위험도=1.403) 증가했다. 또 하위집단 분석에서는 개방각 녹내장 환자 중 나이가 많을수록(65세 이상에서 상대 위험도=1.745), 남성보다 여성에서, 고지혈증·당뇨·뇌졸중 병력이 있을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파킨슨병 발생 위험도는 개방각 녹내장 환자와 정상 대조군 간에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이시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개방각 녹내장'과 대표적인 신경 퇴행성 질환인 '알츠하이머병'과의 연관성을 확인했다. 따라서 녹내장 환자가 기억력 감퇴 시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조기 검사가 필요하며, 반대로 알츠하이머병 환자도 녹내장에 대한 정기적인 검사가 필요하다. 이번 연구에서는 차이가 없었지만 '파킨슨병 및 치매'와 '녹내장'과의 연관성도 이미 밝혀진 바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최근 '개방각 녹내장 환자에서 알츠하이머병 및 파킨슨병의 발생 위험도'라는 제목으로 세계적인 학술지 <Scientific Reports>(IF 4.259)에 논문이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