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교수 4명 '생애 첫 연구사업' 선정
순천향대천안병원 교수 4명 '생애 첫 연구사업' 선정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0.0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한국연구재단 시행…김승수·박계훈·전성완·정기진 교수 선정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교수진 4명이 최근 정부의 2018년도 하반기 '생애 첫 연구사업'에 선정됐다.

선정된 교수들과 연구과제는 ▲간세포암 진단에 대한 간담도 조영제와 세포외 조영제를 사용한 MRI의 전향적 비교(김승수 교수·영상의학과) ▲중추청각신경 미세아교세포의 활성화 억제를 이용한 소음성 난청의 새로운 치료법 개발(박계훈 교수·이비인후과) ▲부신 질환의 엑소좀 RNA 특성과 질병 연관성(전성완 교수·내분비대사내과) ▲3D 모델을 이용한 소아 편평족(평발)의 예측과 치료(정기진 교수·정형외과) 등이다.

순천향대천안병원 교수 4명이 최근 정부의 '2018년도 하반기 생애 첫 연구사업'에 선정됐다. 왼쪽부터 김승수·박계훈·전성완·정기진 교수.
순천향대천안병원 교수 4명이 최근 정부의 '2018년도 하반기 생애 첫 연구사업'에 선정됐다. 왼쪽부터 김승수·박계훈·전성완·정기진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시행하는 '생애 첫 연구사업'은 연구역량을 갖춘 신진 연구자들에게 연구기회를 제공하고 조기 연구정착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선정자는 최대 3년, 연간 3000만원 이내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이문수 병원장은 "상반기에도 10명의 교수가 선정돼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연구부원장직을 신설하고 매월 정기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교수들의 연구 활동을 돕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