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목가슴' 수술하면 가슴 가로 폭이 축소된다
'오목가슴' 수술하면 가슴 가로 폭이 축소된다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18.10.01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슴 앞·뒤 직경 높아지고 좌·우 가로 폭은 작아져
흉곽 모양 변화에 따른 '유방 비대칭' 발생 가능성도 고려해야
(왼쪽부터)나은영 가톨릭의대 교수(인천성모병원 성형외과), 정진용 가톨릭의대 교수(인천성모병원 흉부외과) ⓒ의협신문
(왼쪽부터)나은영 가톨릭의대 교수(인천성모병원 성형외과), 정진용 가톨릭의대 교수(인천성모병원 흉부외과) ⓒ의협신문

오목가슴 수술 후 함몰됐던 흉골이 정상으로 올라오면서 보상적으로 가슴의 가로 폭이 축소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내 의료진은 모든 오목가슴 환자에게서 너스수술 후 함몰되어 있던 앞가슴의 흉골 부위가 정상으로 회복하면서 가슴의 앞·뒤 직경은 수술 전보다 높아졌지만, 좌·우 가로 폭은 작아지는 '보상적 축소'가 동반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나은영 가톨릭의대 교수(인천성모병원 성형외과)·정진용 가톨릭의대 교수(인천성모병원 흉부외과) 교수팀은 인천성모병원에서 너스수술을 시행한 오목가슴 환자 141명(남성 115명, 여성 26명)의 수술 전·후의 흉곽 크기 변화를 연구했다.

해당 내용은 '너스수술을 받은 오목가슴 환자의 흉곽 크기 변화(Changes in thoracic cavity dimensions of pectus excavatum patients following Nuss procedure)'제목으로 국제 학술지인 '흉부질환학술지(Journal of Thoracic Disease)' 최근호에 발표됐다.

'오목가슴'은 흉골이 안쪽으로 당겨진 것처럼 가슴의 한가운데가 움푹하게 패인 형태의 가슴을 말한다. 가슴 중앙 부위에서 넥타이 모양처럼 길쭉한 뼈를 흉골(복장뼈)이라 하며, 가슴의 전면부에서 갈비뼈와 연결되어 흉곽 내부 장기 및 혈관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오목가슴은 앞가슴 가운데 쪽만 들어가는 것이 일반적인 형태이지만 오른쪽이나 왼쪽 한쪽만 함몰되어 좌우가 비대칭인 경우도 있다. 어린아이가 오목가슴일 경우 감기나 폐렴이 자주 발생하기도 한다. 심한 경우에는 심장이나 폐를 압박하여 발육에 영향을 주기도 한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나은영·정진용 교수팀은 오목가슴 환자의 연령, 삽입된 바의 개수에 따른 그룹 간 차이를 비교했다. 흉곽은 컴퓨터단층촬영(CT, Computed Tomography)을 이용해 오목가슴의 함몰 정도와 가로 직경을 측정했다.

2개 이상의 너스바를 사용한 다중바 그룹과 13세 이상의 환자 그룹에서 수술 후 흉골 하부에서 두드러졌다.

오목가슴의 해부학 지표(흉골의 상·중·하부)를 사용해 측정한 결과 오목가슴 함몰은 단일바에 비해 다중바 그룹에서 더 효과적으로 교정됐다. 오랫동안 함몰되어 있던 오목가슴을 교정하기 위해선 2개 이상의 바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또한 수술 후 다중바 그룹에서 가슴 앞뒤 폭이 흉골 하부 쪽으로 내려갈수록 점차 증가했다.

정진용 가톨릭의대 교수(인천성모병원 흉부외과)는 "오목가슴 환자에서 너스수술 후 앞가슴 흉골의 함몰 교정과 동시에 가슴 가로 폭의 보상 축소가 관찰됐다"며 "이러한 흉곽의 변화가 폐 기능 및 흉곽 용적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하기 위해 추후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은영 가톨릭의대 교수(인천성모병원 성형외과)는 "특히 오목가슴 여성 환자에서 흉곽 모양의 변화에 따른 유방 비대칭이 발생할 수 있다"며 "교정 시 이를 고려해야 한다. 연관성에 관한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