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회장, 의사 아닌 약사에 지급되는 '복약지도료' 지적
최대집 회장, 의사 아닌 약사에 지급되는 '복약지도료' 지적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18.09.18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분업 재평가 및 '일본식 국민선택분업 모델' 논의 계획
의협, 강원도의사회에서 9번째 '회원과의 대화' 개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의협 임원진들은 16일 16개 시도의사회 중 9번째로 강원도의사회를 찾아 '회원과의 대화'를 개최했다. ⓒ의협신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의협 임원진들은 16일 16개 시도의사회 중 9번째로 강원도의사회를 찾아 '회원과의 대화'를 개최했다. ⓒ의협신문

의협이 복약지도료가 의사가 아닌 약사에 지급되고 있는 현행 제도를 지적하며 '의약분업' 재평가 시행 및 일본식 국민선택분업을 모델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의협 임원진들은 16일 16개 시도의사회 중 9번째로 강원도의사회를 찾아 '회원과의 대화'를 개최했다.

강석태 강원도의사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의료계 주요 현안 설명을 위해 직접 찾아주신 임원진께 감사드린다"며 "현장의 민심과 제언을 회무에 잘 반영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대집 회장은 "효율적이고 밀도 있는 회원과의 만남과 대화를 통해 의료계의 단합된 힘과 응축된 힘을 비축해야 한다"며 "의료계의 단합이야말로 대정부 투쟁의 성패를 가르는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이번 40대 집행부에서 의약분업 재평가를 시행할 것"이라 밝히면서 "복약지도는 의료 현장에서 의사들이 하고 있지만, 복약지도료는 의사가 아닌 약사들에게 지급되고 있다. 일본식 국민선택분업을 모델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방상혁 상근부회장은 '제40대 집행부 주요회무 추진사항'을 보고했다. "집행부 출범 이후 급진적 보장성 강화 정책(문재인케어) 저지를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을 비롯해 의료기관 내 폭행 사건 등 의료 현안 해결을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고 밝혔다.

"모든 일에는 순서가 있다. 내부의 결속을 단단히 다진 후 투쟁에 나서야 성과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의약분업의 대안으로 일본식 국민선택분업을 제시한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이 나왔다.

최 회장은 "일본식 선택분업은 합리적인 제도다. 재평가를 시행하며 의료계 내부의 여러 가지 의견수렴 절차를 거칠 것"이라 덧붙였다.

설명회에는 강석태 강원도의사회장, 이규남 강원도의사회 대의원회 의장을 비롯한 임원진과 회원 등 약 50여 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