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 'AI 병리진단 지원 SW'…"선암 100% 잡는다"
올림푸스 'AI 병리진단 지원 SW'…"선암 100% 잡는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09.0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병리사 업무부담 경감·진단 정밀도 향상 기대
독자적 딥러닝 기술…위 검체 이미지 분석 선암 판별
ⓒ의협신문
ⓒ의협신문

올림푸스와 일본 구레의료센터 주고쿠암센터가 공동 개발한 '인공지능(AI) 병리진단 지원 소프트웨어'가 임상병리사들의 업무부담을 줄이고 진단 정밀도를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올림푸스는 2017년부터 일본국립병원기구인 구레의료센터 주고쿠암센터(이하 구레의료센터) 임상연구부 병리진단과와 공동으로 '위(胃) 생검 검체를 이용한 AI 병리진단 지원 소프트웨어'를 연구해 왔다.

지난 1일 히로시마에서 열린 일본디지털병리학연구회 총회에서 연구진은 목표로 했던 진단 정밀도에 근접하게 선암과 비선암을 판별해냈다고 발표했다.

이번 연구를 위해 올림푸스는 우선 구레의료센터가 보유한 368건의 검체 이미지를 토대로 딥러닝 기술을 독자적으로 개발했다. 위에서 채취한 검체의 병리 슬라이드 전체를 스캔해 디지털화한 이미지(whole slide image) 데이터를 토대로 선암과 비선암에 대한 학습단계를 거친 뒤 새 검체 이미지를 입력하면 소프트웨어가 선암과 비선암을 판별토록 했다.

소프트웨어의 진단 정밀도 목표치는 민감도  100%, 특이도  50%, 즉 선암은 100% 확률로 선암으로, 비선암은 50% 확률로 비선암으로 판정하는 것이었다. 최종실험에서 소프트웨어는 선암은 100% 확률로, 비선암은 50.7% 확률로 판별해내 목표치에 근접한 성과를 거뒀다.

올림푸스 관계자는 "진단기술 발전으로 암을 비롯 다양한 질병의 조기 발견이 가능해지면서 병리 진단 건수가 증가하고 내용이 복잡해졌다"며 "위음성 비율이 낮은 AI 병리 진단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선암을 놓치는 것을 방지하고, 비선암 이미지는 미리 스크리닝함으로써 진단 정밀도를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