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과의사들, '외과 초음파검사 권고안' 마련
외과의사들, '외과 초음파검사 권고안' 마련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8.1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외과초음파학회, 4개 파트로 나눠 진료 표준화 제시

대한외과초음파학회가 18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호텔 다이너스티A룸에서 '대한외과초음파학회 초음파 검사 권고안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대한외과초음파 학회는 외과의사들이 진료현장에서 초음파를 시행함에 있어 초음파 검사의 적응증 및 시행방법의 표준화를 꾀하고, 질적 향상을 이루고자 초음파검사 권고안을 마련했다.

외과 초음파검사 권고안은 ▲외상중환자외과 ▲간담췌외과 ▲유방갑상선외과 ▲혈관외과분과 등 4개 파트로 나누어 진료권고안 위원회가 많은 자료 수집과 검토를 통해 초안을 작성했고, 여러번의 검토를 거친 후 해당 분야의 전문가 감수를 거쳤다.

학회는 초음파 검사 권고안을 발간하기 전 이번 초음파 검사 권고안 심포지엄을 개최해 각 분야의 전문가를 모시고 심층 토의와 보완작업을 진행함으로써 외과초음파 검사 권고안의 전문성을 높일 계획이다.

박일영 외과초음파학회장(부천성모병원 외과)은 "지난 2013년 중증질환 환자에서 초음파 급여가 시행된 이후 2018년 4월부터는 상복부초음파 검사가 전면 급여화가 됐다"며 "앞으로 초음파 검사는 더 많이 시행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진료하는 회원을 위해 질환 위주의 책이 아닌 실제로 검사 시 필요한 초음파 검사 지침서를 발간하게 됐다"며 "진료 지침서가 앞으로 더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해린 외과초음파학회 총무이사(강남차병원 외과)는 "초음파 검사법은 방사선 노출이나 조영제 사용 없이 실시간으로 영상을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는 반면, 검사자 주관성에 의존한다는 단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이 검사를 표준화 하는 것"이라며 "이번에 발간되는 외과 초음파 검사 지침서가 진료 현장에서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외과초음파학회 초음파 검사 권고안 심포지엄 대한 자세한 사항은 학회 홈페이지(www.ksu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