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차병원 응급실서 술취한 20대 남성이 전공의 폭행
경북 구미차병원 응급실서 술취한 20대 남성이 전공의 폭행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7.31 16:19
  • 댓글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전공의 두피동맥 파열·뇌진탕으로 전치 3주 상해 신경외과 입원
병원 관계자, "경찰 즉각 출동 안했으면 또다른 환자도 공격당할 뻔"

경상북도 구미차병원 응급실에서 근무하던 전공의가 주취자에게 폭행을 당하는 일이 또 발생했다.

7월 31일 새벽 4시 경 경상북도 구미 소재 구미차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에 술에 취한 20대 남성이 전공의 김 모 씨를 철제 소재의 혈액 샘플 트레이로 가격, 동맥파열로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히는 사건이 일어났다.

가해자는 사건 전부터 응급센터의 바닥에 침을 뱉고 웃통을 벗는 등 난동을 부리고 있었으며, 전공의는 가해자에게 바이탈 체크와 처치를 하다가 차트 작성을 위해 간호사 스테이션으로 자리를 옮긴 상태였다.

그 때 갑자기 가해자가 전공의의 뒤로 다가와 철제 트레이로 정수리 부위를 내리쳤다.

김 모 전공의는 당시 가해자가 접근하는 사실을 모른채 간호사 스테이션에서 업무를 보는 중이었고, 정수리 부위를 가격 당한 뒤 꼼짝도 못하고 피를 흘렸다.

현재 김 모 전공의는 심한 출혈과 뇌진탕에 의한 어지럼증을 호소해 구미차병원 신경외과에 입원한 상태이며, 심각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

가해자는 폭력행사를 한 뒤 병원 로비 쪽으로 가 배회하던 중 또 다른 입원환자를 공격하려 했으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제지로 곧바로 연행됐다.

구미차병원 응급의료센터장인 최승필 교수는 "경찰 출동이 10초만 늦었어도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했을 것"이라며 "경찰도 가해자로부터 위협을 느껴 테이저건을 겨냥하면서 수갑을 채웠다"고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전했다.

또 "현재 피해 전공의의 출혈이 심해 치료에 집중하고 있으며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형사처벌이 반드시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구미차병원 사건과 관련 의협은 "7월 31일 오전에 전주지역 응급실 주취자 폭행사건으로 3개 단체 공동성명을 낸지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또 같은 사건이 일어났다"며 "의료기관 폭력 근절을 위해 의료계가 전방위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와중에도 의료인 폭행은 달라지지 않고 있다"고 한탄했다.

또 "보건의료인들이 아무리 외쳐도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우리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며 정부의 즉각적이고 실효성 있는 조치를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응급실 및 진료실에서의 의료진 폭행 사태가 최근 급격히 증가하자 의료기관에서의 폭력을 막아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294032?navigation=best-petitions)이 진행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8-08-01 09:00:46
절대 환자들에게 등 오래 보이지 마세요.

음... 2018-07-31 16:47:11
저런 놈들 치료해줄려고 응급실이 있는게 아님. 저런놈들은 전과처럼 기록 남겨서 진료거부할 수 있게 해라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