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월의 개화산
유월의 개화산
  • 윤세호 기자 seho3@doctorsnews.co.kr
  • 승인 2018.06.22 11:3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월의 개화산

찔레꽃 다 지고
아까시 꽃 다 지고
때죽나무 꽃 다 져도
개화산은 여전히 향기롭다
 
오솔길로 접어드니
아직도 지고 있는 찔레꽃
새로 피어나는 싸리꽃
머리 위에 뭉게뭉게 밤나무 꽃향기
 
개화산은 
꽃이 져도 꽃이 핀다
이름만으로도 꽃을 피운다

 

홍지헌
홍지헌

 

 

 

 

 

 

 

 

 

서울 강서·연세이비인후과의원/<문학청춘> 신인상 등단(2011)/한국의사시인회·문학의학학회 이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