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형 제약기업 31개사, 2021년까지 인증 연장
혁신형 제약기업 31개사, 2021년까지 인증 연장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8.06.19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인증 34개사 중 31개사, 향후 3년간 인증 연장
CJ헬스케어, 혁신형 제약기업 지위 유지 인정
ⓒ의협신문
ⓒ의협신문

보건복지부는 2018년도 제2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에서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연장 여부와 CJ헬스케어의 혁신형 제약기업 지위 변동사항 안건 및 2018년 혁신형 제약기업 신규인증 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위원회는 이번 심의에서 2015년에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2018년 6월 19일 만료)된 기업 31개사에 대해 3년간 인증을 연장하기로 의결했다.

지난 4월 CMKM에 인수된 CJ헬스케어의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지위를 그대로 유지된다. 이는 지배구조(CJ제일제당→한국콜마)만 변경되고 회사명과 의약품 제조·판매업 등 관련 인허가 등 법인의 동일성이 유지됨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인증 유효기간은 3년이며, 인증 연장 심사를 거쳐 3년 단위로 연장 가능하다.

31개 혁신형 제약기업: 건일제약, 녹십자, 대웅제약, 대원제약, 대화제약, 메디톡스, 바이로메드, 보령제약, 부광약품, 비씨월드제약, 삼양바이오팜, 삼진제약, 셀트리온, 신풍제약, 에스티팜, 유한양행, 이수앱지스, 종근당, 크리스탈지노믹스, 태준제약, 한국오츠카,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한국콜마, 한독, 한림제약, 한미약품, 현대약품, CJ헬스케어, JW중외제약, LG화학, SK케미칼 (가나다 순)

올해 하반기로 예정된 4차 혁신형 제약기업 신규인증 계획(안)은 원안대로 심의·의결 됐다. 2016년 3차 인증 시와 비교해 이번 인증은 올해 3월 개정된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고시'에 따라 강화된 결격사유 등을 적용하게 된다.

개정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고시는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 기준 강화 및 인증취소 기준이 과징금에서 리베이트 규모로 바뀐 것이 특징이다.

김주영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진흥과장은 "이번 위원회 심의·의결에 따라 관련 고시를 6월 20일자로 개정·발령할 것"이라며 "향후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제도 중장기 개선안을 마련하기 위해 혁신형 제약기업 CEO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지속적으로 산업계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