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에서도 '가상화폐'로 진료비 수납 시대 열려
의원에서도 '가상화폐'로 진료비 수납 시대 열려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6.0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MP헬스케어서울의원, 가상화폐로도 진료비 수납 개시
GCM 발행 가상화폐 LCGC로 진료비 낼 수 있어

KMP헬스케어서울의원은 6월 4일부터 가상화폐를 사용하는 고객들에게도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KMP헬스케어서울의원은 잠실의 롯데월드타워 10층과 11층을 사용하며 내국인 및 외국인 환자를 대상으로 한 외래진료와 프리미엄 VIP건강검진, 줄기세포시술과 피부미용성형 등을 종합적으로 실시하는 병원이다.

KMP헬스케어서울의원은 최신의 블록체인기술을 활용하여 의료서비스를 보다 다양한 계층과 해외환자들에게 널리 알리려는 취지로 의료서비스에 특화된 가상화폐인 LCGC(Life Care Global Coin:발행처 GCM)를 현금 대신 수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가상화폐인 LCGC를 사용해 병원진료비등을 납부하려는 고객은 LCGC의 거래소인 Coingenes에 가입하고 거래소 내 전자지갑을 생성한 다음 LCGC코인을 전자지갑에 보유한 상태에서 KMP헬스케어서울의원을 방문하면 사용할 수 있다.

가상화폐의 P2P거래 시 거래시간지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KMP헬스케어서울의원은 당분간 LCGC를 취급하는 거래소 내 전자지갑을 통한 거래만을 인정하기로 했다. 가상화폐를 통해 납부 가능한 의료서비스비는 본인납부진료비에 한한다.

KMP헬스케어서울의원은 우수한 의료서비스를 국내의 많은 시민들이 향유하고 해외의 환자들이 한국의 의료 서비스에 손쉽게 접근 가능하도록 서비스 및 기술 플랫폼을 계속해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