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두선 전남의대 교수, 혈전지혈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심두선 전남의대 교수, 혈전지혈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 송성철 기자
  • 승인 2018.05.1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두선 전남의대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심두선 전남의대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심두선 전남의대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가 11일 판교차이오컴플렉스에서 열린 제33차 한국혈전지혈학회에서 최우수 포스터상을 받았다.

심 교수는 한국인 급성 심근경색증 등록연구(KAMIR)에 등록된 환자 1만 3104명을 대상으로 약물 용출 스텐트 시술 후 항혈소판제인 클로피도그렐과 티카글레르를 사용한 환자를 비교연구했다. 

심 교수는 허혈 위험도와 출혈 위험도를 고려해 항혈소판제를 선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KAMIR연구는 2005년 대한심장학회 50주년 기념사업으로 시작했다. 현재까지 210편의 논문을 발표, 세계적인 심근경색증 연구성과를 거뒀다.

혈전지혈학회(회장 정명호·전남의대 교수)는 2020년 아세아·태평양 혈전지혈학회 학술대회(개최지 광주광역시)를 유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