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29세 동성·양성 간 성접촉으로 인한 HIV 감염 '71.5%'
18∼29세 동성·양성 간 성접촉으로 인한 HIV 감염 '71.5%'
  • 이정환 기자
  • 승인 2018.04.13 17:3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준명 교수, "이성 간 보다 동성·양성 간 성접촉 감염률 높아"
18세 이상 전국 21개 병원 HIV 감염인 1474명 대상 감염경로 분석
김준명 교수
김준명 교수

국내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의 주요 경로가 이성 간 성접촉 보다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김준명 연세의대 교수(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연구팀은 국내 HIV 감염의 감염 경로 분석 결과를 13일 메이필드호텔에서 열린 대한화학요법학회·대한감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발표했다.

김준명 교수 연구팀은 2006년 12월부터 2018년 1월까지 '한국 HIV/AIDS 코호트'에 등록된 18세 이상 전국 21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있는 HIV 감염인 1474명을 대상으로 감염경로를 분석했다. 1474명 중 남성은 1377명이었고, 여성은 97명으로 평균 연령은 41.4세였다.

조사결과, 전체 HIV 감염인의 감염 경로는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885명(60.0%)이었으며, 이성 간 성접촉이 508명(34.6%)이었고, 혈액 및 혈액제제에 의한 감염과 마약주사 공동사용에 의한 감염은 매우 적었다.

연령군에 따른 감염 경로를 보면 젊은 연령군으로 갈수록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 비율이 증가했으며, 특히 18∼29세의 젊은 연령군에서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은 71.5%로 나타났다.

18∼29세의 젊은 연령군을 좀 더 세분화했을 때 연령이 젊을수록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에 의한 감염이 크게 증가했으며, 놀랍게도 18∼19세의 10대에서는 92.9%가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에 의해 감염됐다.

그 간 국내 HIV 감염의 주된 감염 경로가 이성 간 성접촉인 것으로 알려져 왔지만, 이번 연구 결과에 따라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주된 감염 경로임이 밝혀졌다.

김준명 교수는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주된 감염 경로로서 밝혀진 연구"라며 "연령이 젊을수록 이런 경향이 뚜렷하고, 특히 10대와 20대의 경우 대부분이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에 의해 감염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적절한 예방 및 관리 대책이 시급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한국민 2018-04-18 00:31:19
남성동성애자/Gay와 에이즈/AIDS!!

둘 사이의 깊은 연관성 모르거나, 알면서 부인하는 사람들은 어리석거나 사악하거나 둘 중 하나일 것입니다!

이신영 2018-04-16 19:05:39
의협신문과 기자님 동성애가 에이즈의 원인이라는, 사실을 보도해 주신것만으로도 진심 감사합니다. 왜곡보도가 넘쳐나고 동성애 조장을 위한 법안이 하루가 멀다하고 쏟아지는 현상황에서 너무나 귀한 기사입니다.

김순옥 2018-04-16 18:04:24
*2015년 질병관리본부 통계: 에이즈 감염자 남성 93%, 여성 7%.(30년 누적)
남성 동성애와 에이즈 관련 증거.
*에이즈 감염 단계: 남성 동성애자-> 양성애자-> 여성.

*작년 에이즈 환자 진료비(국감자료): 1000억 이상(간병비 포함). 전액 국민 세금 투하 (소수자 인권때문)
*매년 신규 에이즈 감염자 1000명 이상(20~30대가 60%) .

* 한국은에이즈 감염자 만명을 넘어서 에이즈 확산 위험 국가 지정!

*국가 인권 위원회의 소수자(동성애, 이단 사이비, 이슬람, 전과 등) 옹호, 조장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