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의과대학, 12일 개교 40주년 기념행사
원주의과대학, 12일 개교 40주년 기념행사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4.12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대문화유산 등록문화재 현판 제막식도 함께 개최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학장 이강현)이 12일 오후 2시부터 개교 40주년 기념식과 '원주 기독교 의료선교사택' 현판 제막식을 개최했다.

원주의과대학 루가홀에서 열린 이번 기념식에서는 의과대학 40년사를 헌정식과 의과대학의 새로운 비전을 알리는 비전선포식을 진행했다.

원주의과대학은 1977년 12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원주분교로 설립이 인가돼 강원도 최초로 의학사 양성의 첫 걸음을 내디뎠으며 이듬해 3월, 첫 입학생을 받았다.

1994년에는 강원도 내 최초로 4년제 간호학과를, 2002년는 국내 최초로 4년제 치위생학과를 개설했다. 이로써 강원도를 비롯한 중부지방의 의료발전에 초석을 마련한 핵심 의학교육기관으로 자리잡았다.

한편 2017년 12월,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원주 기독교 의료선교사택'은 원주의과대학 내 지상 2층, 지하 1층의 건물로 미국 북감리회가 1918년에 건립했다. 이는 연세대학교 산하 건물중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물이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원주 기독교 의료선교사택이 "원주 기독교 선교의 발상지이자 서구식 의료·교육·생활·건축 등 근대문명의 유입 통로였던 일산동 언덕 일대에 세워졌던 많은 서구식 건축물 중 유일하게 현존하는 근대문화유산"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원주의과대학은 기념식을 개최한 후 원주 기독교 의료선교사택으로 장소를 옮겨 현판 제막식을 이어 진행했다.

원주의과대학은 또 4월 11∼13일까지 존 갈라서(영국 옥스퍼드대학교) 교수 등 국내외 석학 20여명을 초빙해 의료시뮬레이션, 정밀의학을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한편, 원주의과대학은 개교 40주년을 맞아 각종 행사와 심포지엄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