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수술 중 신경감지검사하면 합병증 1/13로 감소"
"뇌졸중 수술 중 신경감지검사하면 합병증 1/13로 감소"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4.1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뇌신경센터, 합병증 환자 비율 6.1%→0.46%로 격감
2009년부터 2015년까지 뇌동맥류 수술 받은 환자 216명 대상 연구 결과
(왼쪽부터) 박경석 교수(신경과), 오창완·방재승·변형수 교수(신경외과)
(왼쪽부터) 박경석 교수(신경과), 오창완·방재승·변형수 교수(신경외과)

분당서울대병원 뇌신경센터 박경석·오창완·방재승·변형수 교수 연구팀은 뇌동맥류 수술 시 '수술 중 신경감시검사(IONM; Intraoperative neuro-monitoring)'를 적용하는 경우 환자의 허혈성 합병증(뇌경색) 확률이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수술 중 신경감시검사는 뇌나 척수 등 신경계수술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신경 손상을 예방하고 환자의 안전을 높이기 위해 수술 중 실시간으로 신경계의 구조를 파악하고 그 손상 여부를 추적·감시하는 검사로, 의료선진국에서는 이 검사를 필수로 적용하고 있다.

연구팀은 분당서울대병원이 수술 중 신경감시검사를 적용하기 시작한 2009년부터 2015년까지 뇌동맥류 수술을 받은 환자 216명 중 허혈성 합병증이 발생한 환자는 1명으로, 약 0.46%라고 밝혔다. 이는 기존 국내에서 발표됐던 연구에 보고된 허혈성 합병증 확률 6.1%에 비해 13분의 1 정도로 줄어든 수치다.

이밖에 연구팀은 환자가 62.5세 이상으로 고령이거나 동맥류의 크기가 4.15mm 이상으로 큰 경우, 고지혈증 및 뇌졸중 등 병력이 있는 경우 뇌동맥류 수술 후 허혈성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도 함께 발표했다.

박경석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는 "이번 연구는 뇌동맥류 수술에 수술 중 신경감시검사를 적용했을 때 허혈성 합병증이 현저히 감소한다는 것을 확인한 것으로, 환자의 안전과 수술 결과 향상을 위해 대부분의 뇌수술에 이 검사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신경학분야의 저명한 국제 저널인 <Clinical Neurology and Neurosurgery>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