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컨소시엄, 해외 의료 IT 수출 또 성공
분당서울대병원 컨소시엄, 해외 의료 IT 수출 또 성공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4.05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만 달러 규모 레바논 클레멘소 병원(CMC DHCC) 병원정보시스템 구축 수주

분당서울대병원-SK텔레콤-이지케어텍 컨소시엄은 지난 3월 29일 클레멘소 메디컬 센터의 두바이 분원(CMC DHCC: Clemenceau Medical Center, Dubai Healthcare City)에 한국형 병원정보시스템 BESTCare 2.0을 구축하는 50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해당 프로젝트는 2018년 10월에 시작, 2019년 2월 병원과 시스템을 동시에 오픈할 계획이다. 클레멘소병원그룹은 UAE 두바이, 사우디 리야드/제다, 요르단 암만 등에 단계별로 분원을 설립할 계획이며, 본원을 포함하여 신설병원에도 베스트케어가 구축될 예정이다.

클레멘소병원(이하 CMC)은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 본원이 있으며, 미국 존스홉킨스 병원과 제휴한 지역 내 최상위 민간 종합병원이다.

158개의 병상과 신경과, 외과, 심장센터 등이 있으며, 다빈치로봇, 수술자동화 시스템을 보유한 11개의 수술장도 운영하고 있다.

CMC는 JCI(Joint Commission International) 인증 및 MTQA(Medical Travel Quality Alliance)로부터 중동 내 의료관광 서비스 제공 병원 Top 10으로 선정돼 의료서비스 품질에 대한 우수성을 인증받았다.

최근 병원 IT의 중요성이 주목 받으며 품질이 검증된 글로벌 병원정보시스템 도입을 검토하게 됐고, 약 10대 1의 글로벌 및 지역 벤더들의 경쟁을 거쳐 한국형 병원정보시스템을 선택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젝트 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황희 분당서울대병원 CIO는 "사우디 내에서 짧은 시간에 많은 수의 종합병원 프로젝트를 연이어 성공함에 따라 사우디를 포함한 중동시장의 수요가 많아지고 있으며, 베스트케어 2.0A라는 중동시장에 최적화된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어 글로벌 벤더와 품질 및 가격에서 커다란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컨소시엄은 국내 및 아시아 태평양 지역 최초로 사우디 내 7개 종합병원 및 70개 일차의료기관에 성공적으로 병원정보시스템 구축을 완료한 후 중동 지역에서 품질의 우수성과 구축 인력의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최근에는 의료 IT의 최고 시장인 미국 내에도 고객 병원을 확보하면서 국제무대에서 경쟁력을 높이고 있음을 이번 수주를 통해 입증했다.

전상훈 분당서울대병원장은 "베스트케어는 과기정통부와 보건복지부의 지원 하에 병원의 투자를 통해 구현된 솔루션으로 본 계약을 통해 중동 지역의 사우디 외 국가로의 좋은 수출 성공사례를 만들어 국가의 지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 "시스템 뿐 아니라 우수한 한국의 의료기술과 서비스도 수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실제 사업을 수행할 위원량 이지케어텍 사장은 "이번 계약으로 두바이, 레바논, 요르단 등에 진출할 기회를 마련했고, 향후 카타르, 쿠웨이트 등에도 수출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마케팅을 펼치고 있어 조만간 추가적인 수주 소식을 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