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들 "앞으로 어떤 의사가 돼야 하나…좌절"
전공의들 "앞으로 어떤 의사가 돼야 하나…좌절"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8.04.04 10:0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협, 이대목동병원 사건 의료진 3명 구속에 '충격'
"사회가 의사를 정말 잠재적 범죄자로 보는 것은 아닌지…"
안치현 대전협 회장이 2일 청와대 앞에서 구속영장 청구의 부당함을 주장하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안치현 대전협 회장이 2일 청와대 앞에서 구속영장 청구의 부당함을 주장하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관련 의료진이 구속 수감되면서 수련병원의 의료계가 좌절하고 있다. 특히 앞으로 의료 일선으로 나서야 하는 젊은 의사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안치현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은 4일 <의협신문>과의 통화에서 "환자를 살리기 위해 수련하고 있는 전공의들은 앞으로 어떤 의사가 되겠다고 해야 할지 혼란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3일 법원 앞에서 느낀 것은 적어도 대전협의 주장과 유가족의 입장이 절대 다른 부분이 아닌데 마치 의료계의 '제 편 감싸기'처럼 호도되고 있어 안타깝다"고 밝혔다.

대전협과 유가족의 주장이 책임자를 처벌하지 말라거나 조사를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정말 어떤 것이 문제인지 밝히고 개선돼야 아이들이 사망하는 사고가 더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만들어달라는 것으로 같다는 설명이다.

안 회장은 "이번 의료진 구속으로 환자가 죽고 사는 곳에 있는 의사들이 현실에서 꿈이 좌절됐다. 또한 지금까지 죽어가는 환자나 아이들을 살리기 위해 수련받고 살릴 수 있는 의사가 되고자 했지만 사회에서 우리 의사들을 정말 잠재적 범죄자로 보는 것은 아닌가 한 번 더 충격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의료진 구속에 대한 대전협의 대응에 대한 질문에는 "피의자로 수감된 의료진과 변호인 측의 입장과 계획을 들어봐야 한다. 검찰 측도 이런 중요한 사건에 대해서는 브리핑을 해야 한다고 기대하고 있다"며 "이를 들어보고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성희 2018-04-05 02:15:50
의사는 환자를 살리고자하는 환자를 긍휼히 여기는 마음바탕에 있어야지,돈에 눈이멀면,사고가 나요..

ㅇㅇ 2018-04-04 11:48:29
의료 환경의 기형적인 구조문제가 심각하니. 이를 정부.병원이 인식하고 노력해 체질 개선을 해야 사고재발을 방지하고 의사가 치료에 전념할수 있다는거고 개인처벌로만 문제해결이 되진 않는다는거고, 책임을 안 진다는게 아니죠. 기사를 제대로 다 읽으세요.

ee 2018-04-04 10:37:14
어떤의사가 되냐고? 책임지는 의사가 되자. 환자 관리감독의 책임은 의사에게 있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