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의협에 집단행동 철회·대화 촉구
더불어민주당, 의협에 집단행동 철회·대화 촉구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8.04.03 11:0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 "문케어 추진, 여당·정부 입장 확고" 공식입장 밝혀
"환자 볼모 집단행동 국민 동의 불가...적정수가·심사체계 개편 수용"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의협신문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의협신문 김선경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대한의사협회에 집단행동을 철회하고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의료계의 투쟁 선언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케어를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것이 여당과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3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최대집 의협회장 당선인의 대정부 대화 중단 및 투쟁 선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의장은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는 국민의 약속으로서 흔들림 없이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환자를 볼모로 한 의료계의 집단행동은 결코 국민적 동의를 얻을 수 없으며, 정부도 원칙을 훼손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면서 "적정수가와 심사체계 개편 등 의료계의 합리적인 요구는 적극 수용하고 대화와 협의도 지속돼야 한다"고도 했다.

아울러 "최대집 (의협회장) 당선자와 의협도 '국민과 맞서는 의료가 아닌 국민과 함께하는 의료'가 될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전향적인 자세로 대화의 장에 나서 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장은 의료계 시민사회단체의 의료계 투쟁 반대 선언과 병원협회의 의정 실무협의 지속 입장 표명 등에 대해서도 의미를 부여했다.

김 의장은 "의료계의 강경한 입장에 대해 보건의료노조, 사회보험노조, 시민단체, 환자단체들뿐만 아니라 한의사회, 약사회, 간호사회 등 의료 분야 전문 직역 단체까지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또한 의협과 더불어 문재인 케어의 핵심적인 논의 주체인 병원협회도 정부와의 협의를 지속하겠다고 밝히고 있는 등 의료계 일각의 강경한 주장들이 국민들뿐만 아니라 의료인들에게조차 동의를 받지 못하고 비난을 야기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의료계와 국민을 선동하고, 진료를 거부하겠다는 으름장을 놓으면서 어떻게 국민의 동의와 지지를 얻겠다는 것인지 참으로 답답하고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