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신경과학회 정진상 이사장 취임
대한신경과학회 정진상 이사장 취임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3.1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상 이사장, "백세시대 한국인들의 든든한 뇌 지킴이" 약속
정진상 이사장
정진상 이사장

대한신경과학회 새로운 이사장으로 정진상 성균관의대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과)가 취임했다. 임기는 오는 2020년 2월까지 2년이다.

학회 최초로 평의원에 의해 선출된 정진상 이사장은 대한신경과학회의 정체성을 '백세시대를 사는 한국인들의 든든한 뇌 지킴이, 신경과의사들의 운명공동체'로 정했다.

정 이사장은 "지금까지 대한신경과학회는 개척정신과 도전정신에 기반한 눈부신 발전을 이뤄냈다"며 "대한신경과학회는 급격한 노령화 시대에 많은 신경질환의 치료법을 개선하고 개발함으로써 국민건강에 이바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올해 11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AOCN(Asian and Oceanian Congress of Neurology)학회는 학회의 발전된 역량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 이사장은 임기 중에 대한신경과학회가 당면한 여러 가지 어려움을 극복해 회원들의 권익을 증대하고, 장기적으로 학회를 이끌어갈 차세대 리더를 양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정진상 이사장은 대한뇌졸중학회 이사장 및 회장을 역임했으며, 2016년 10월 아시아두통학회(Asian Regional Committee of Headache, ARCH)의 회장으로 선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