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어려워도 KMA POLICY는 계속된다"
"의료계 어려워도 KMA POLICY는 계속된다"
  • 이석영 기자 leeseokyoung@gmail.com
  • 승인 2018.03.0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KMA POLICY 특위, 26건 아젠다 정총 상정키로
독자 인터넷 홈페이지 구축, 외부 전문가 참여 확대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위원장 김영완)는 지난 3일 제12차 심의위원회를 열어 총 26건의 KMA POLICY(안)을 채택했다다. 이들 안건은 오는 4월 정기대의원총회에 상정된다. 또 회원 뿐 아니라 일반 국민이 KMA POLICY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자체 홈페이지를 구축하고 대외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2017년 1월에 출범한 KMA POLICY 특별위원회(이하 특위)는 같은 해 4월 제69차 정기대의원총회 때 의결된 12개 항목과 기존 18개 항목을 합해 총 30개 아젠다를 의협 홈페이지(www.kma.org)의 'KMA POLICY 검색창'을 통해 검색할 수 있도록 했다. 

특위는 "지난해 불거진 문케어와 의료전달체계 등 의료계의 악재 속에서도 특위는 분과위원장, 전문위원장 이하 각 위원의 노력으로 올해 정총에 26개 POLICY(안)를 상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영완 의협 KMA POLICY 특별위원회 위원장

또 "POLICY는 향후 의료정책을 결정하는데 이정표가 되는 대한의사협회 정책흐름의 큰 줄기라고 할 수 있다. 아직은 초기단계로서 성과를 도출할 단계는 아니지만 협회 예산이 투입되는 마당에 제 역할은 해야 한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고 밝혔다. 

특위는 아젠다 발굴을 위해 분과위원회 자체적인 노력 뿐만 아니라 총 6번의 권역별 학술대회 설명회에서 제안을 요청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김영완 특위 위원장은 "KMA POLICY가 의료계에 필요하고 중요하다는 것은 모두 알고 있으나 선뜻 나서는 데는 주저했다. 우리가 그 시작을 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미국 AMA POLICY 140년 역사의 갭을 좁히는 것은 대한의사협회가 하기 나름이라고 본다. 우리 후배들의 미래를 준비하는 큰 보험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위원들의 열성과 능력이 우수하고, 부위원장, 전문위원장, 분과위원장 이하 위원 모두 뜻을 함께 한 헌신으로 발판을 마련할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지금 의협을 비롯한 지역의사회는 선거철이다.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에 동요되지 않고, KMA POLICY의 정착과 발전을 위해 꿋꿋하게 사명감을 갖고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독자적인 홈페이지 구축

특위는 지난해 10월 대한의사협회 홈페이지 첫 화면에 KMA POLICY Finder(검색창)를 만들었다. 그러나 Finder(검색창)는 POLICY 내용만 수록돼 있을 뿐, 제안사유, 관련자료 등을 포함하는 전체 POLICY를 구현는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특위는 기본적인 사항을 포함해 분류코드, 심의·공표·폐기 등 이력관리까지 한눈에 볼 수 있어야 한다는 요구에 따라 독자적인 홈페이지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홍식 전문위원장은 "AMA Policy Finder를 벤치마킹해, 상세 검색기능을 강화하고, 주제별 분류와 각 POLICY별 의견 청취 등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회원 및 국민과 소통하는 홈페이지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KMA POLICY 홈페이지 예시

□ 외부 전문가를 통해 POLICY 제안서(안) 확대  

그동안 특위는 주로 분과위원회 내부적인 위원들의 아이디어로 아젠다를 만들었다. 그렇다보니 외부의 다양한 주제를 담아 낼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원철 부위원장 및 연구지원단장은 "외연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 우리 의료계의 강점은 의료를 잘 아는 대학교수의 풍부한 인력 풀과 진료현장에서 경험이 풍부한 개원의가 함께 협업을 할 수 있다는 점"이라며 "보다 많은 전문가 그룹의 조언을 들어 POLICY 제안서(안)를 발굴하고 각 분과 위원들의 논의를 거쳐 POLICY를 만드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연구지원단은 전문가 그룹으로부터 POLICY 제안서(안)를 받아 각 분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의협신문
3월 3일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제12차 심의위원회 회의 모습. 

□ KMA POLICY 알리기 위한 홍보 전개

특위는 홈페이지 구축과 함께 정기적인 아젠다 발굴을 위해 기관지인 의협신문을 비롯해 회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시도지부 홈페이지 등에 홍보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교웅 부위원장 및 총괄간사는 "지난해 권역별 학술대회 때 설명회와 함께 홍보부스를 운영했다. 지역 회원들을 찾아가 함께 호흡하며 KMA POLICY가 무엇이며 왜 필요한지 알렸다"고 말했다. 이어 "오프라인 행사 참여가 현실적으로 어려운 전공의, 공보의 등 회원의 관심을 모으기 위한 홍보 방안을 기획하고 있다"며 "회원은 누구나 KMA POLICY를 제안할 수 있도록 광고시안을 만들어 조만간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