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이대목동병원 교수 추가 입건 심각히 우려"
의협 "이대목동병원 교수 추가 입건 심각히 우려"
  • 데스크 desk@doctorsnews.co.kr
  • 승인 2018.03.05 14:4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사협회는 5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과 관련, 경찰이 신생아 중환자실 교수 2명을 추가로 입건하기로 한 조치에 대해 "신생아 중환자실의 진료위축을 심화시킬 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신생아 중환자실 의료인력 공백사태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의협은 "중환자실 운영은 의료진의 상호관계가 중요하며, 특히 고령산모가 늘어나며 신생아를 위한 의료 인력과 인프라 공급의 필요성이 더욱 늘어나는 상황인데, 이번 의료진 입건으로 인해 중증 환자를 진료하는 상급의료기관은 신생아중환자실 의료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경찰의 추가 입건은 그 동안 정신적 육체적 고통에도 묵묵히 진료에 임하던 신생아중환자실 의료진의 마음에 대못을 박는 일"이라며 "시스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책임자를 만들어 처벌 일변도로 일관하는 수사행태는 신생아중환자실 의료진의 공급 악순환을 야기해 결국 신생아 미숙아에 대한 전문적 진료의 위축을 불러올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근본적인 제도 개선이 아닌 소수 의료진 처벌을 목적으로 한 수사행태는 신생아중환자실에 근무하는 의사, 간호사를 포함한 모든 의료진의 사기를 떨어뜨린다"면서 "관련 의료진을 위한 법적지원과 관련 제도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