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방
들꽃방
  • 윤세호 기자 seho3@doctorsnews.co.kr
  • 승인 2018.02.2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꽃방
권주원
권주원

신새벽 아니면 저녁 어스름에
요양원 복도의 화분마다
치매 노부께서 거름 섞인 물을
골고루 나누어 주신다
 
요양사 아줌마들 말리다가
팔뚝 여기저기 피멍울 들었다
 
화분의 꽃들이 
봄날 따뜻한 세례 받고
예쁘게 피어나고 있구나
 
민들레방에 슬쩍 들어가
이름 모를 할머니를 깨우고
이불까지 들어 올리신다
여기 내 사랑 있냐고
 
막내 아들 방문해 여쭸는데
뒷골 논에 다녀오는 참이란다
네 농사는 잘됐냐고 되물으신다
 

2016년 가을호 시와정신 등단, 논산 권내과의원 근무, 필내음 동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