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치매 보장 드라이브에 제약사 '들썩'
정부, 치매 보장 드라이브에 제약사 '들썩'
  • 최승원 기자
  • 승인 2018.02.1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 테마주 주목에 신약 개발까지 주목
개발되면 블록버스터지만 빅파마 포기 속출
베타 아밀로이드가 축적된 정상인과 좌측 베타 아밀로이드가 축적되지 않은 정상인의 기능 동기화의 비교 그림.
베타 아밀로이드가 축적된 정상인과 좌측 베타 아밀로이드가 축적되지 않은 정상인의 기능 동기화의 비교 그림.

문재인 정부가 2020∼2029년까지 치매 관련 연구개발에 1조1054억원을 투입하겠다며 치매치료와 관리에 대한 청사진을 내놓으면서 제약계가 치매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 치매를 비롯해 신경계(CNS) 약물 개발에 주력하는 제약사 주가가 치솟고 대형 제약사도 개발 중인 파이프라인에 치매치료제를 넣으면서 '참전'을 선언했다.

9일 마감된 제약주식 시장에서 명문제약 주가가 전날 대비 20.27% 오르면서 주목받았다. 지난해 6월 주가보다 2배나 올랐다. 투자경고종목 지정에 이어 단기과열 완화장치까지 발동됐지만 12일 아침에서야 9% 소폭 하락했다.

제약계 관계자에 따르면 명문제약은 미국 FDA가 승인한 치매치료제 성분(도네페질·메만틴염산염·리바스티그민) 치료제를 보유하고 있어 상승세를 탔다. 명문제약 뿐 아니라 국제약품(33.76%)과 삼일제약(24.10%)·삼성제약(21.26%)·유유제약(15.38%) 등도 명문제약과 함께 '테마주'로 묶이며 상승세를 보였다.

유한양행과 종근당·JW중외제약·일동제약 등 국내 대형 제약사들도 개발 중인 치매치료제에 공을 들이고 있다. 유한양행은 최근 치매국가책임제 등의 시행과 관련해 치매 치료제 개발에도 신약개발 역량을 쏟겠다고 밝혔다.

일동제약은 이미 임상 1상을 마치고 임상 2상을 위해 환자를 모집하고 있다.

종근당은 치매 치료제 타깃을 치매 유발물질인 베타아밀로이드 뿐 아니라 다른 유발물질을 차단하는 기전의 신약을 개발 중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JW중외제약은 Wnt 표적항암제 'CWP291'의 적응증을 치매치료까지로 확대하기로 하고 연구에 나섰다. 이미 젬백스앤카엘은 췌장암 치료제 '리아백스'의 치매 치료제 가능성을 보고 국내에서 임상 2상 시험에 지난해 돌입했다.

제약계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 개발되는 치매 치료제는 8종. 그중 근본적인 치매 치료제로 개발되는 약은 6종이며 치매 진행을 억제하는 약은 2종으로 분류된다. 근본적인 치매치료제는 전 세계적으로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 치매 인구를 2013년 4400만명에서 2030년 7600만명, 2050년 1억3500만명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 근본적인 치매 치료제만 개발되면 글로벌 블록버스터가 되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게 '이 바닥' 상식이다.

다만 글로벌 '빅파마'로 불리는 거대 제약사들도 최근 치매 치료제 개발에 손을 들고 나올 정도로 치료제 개발이 쉽지 않다.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는 최근 2년 동안 개발하던 알츠하이머형 치매와 파킨슨 치료 신약 개발에서 손을 털었다. 미국 머크 역시 알츠하이머 치료제 '베루베세스타트'의 3상 임상시험을 중단했다. 베루베세스타트의 임상 3상 중간결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미국 일라이 릴리 역시 '솔라네주맙'을 개발해 임상시험까지 벌였지만 2016년 개발 중단을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