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의미한 연명의료 원치 않습니다" 등록 시작
"무의미한 연명의료 원치 않습니다" 등록 시작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8.02.1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보공단 178개 지사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 및 작성 지원·등록
"환자 자기 결정 존중해 품위 있는 삶 마무리하도록 지원할 것"
ⓒ의협신문 김선경
ⓒ의협신문 김선경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연명의료결정제에 대한 본격적인 실무에 들어갔다.

건보공단은 연명의료결정제 시행에 맞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 및 작성지원, 등록 업무를 지원하기 위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 역할을 수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란 19세 이상인 사람이 자신의 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 및 호스피스에 관한 의사를 직접 문서로 작성한 것을 말하며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통해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 의사를 남겨놓을 수 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본인의 명시적 의사에 의한 연명의료결정을 제도화한 중요한 서식으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을 찾아가 충분한 설명을 듣고 작성해야 법적으로 유효한 문서가 된다.

건보공단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 역할 수행에 따라 전국 178개 지사에 상담·등록 직원을 교육하고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 및 작성지원, 등록 업무를 시작했다.

업무 시작 후 전국 각 지사에 문의 전화 및 상담이 잇따르고 있으며, 공단 본부에 설치된 상담실에도 공단 임직원들이 찾아와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등록하고 있다.

장미승 건보공단 급여상임이사는 "2월 4일부터 연명의료결정제도가 시행되어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의 자기 결정이 존중되고 임종기 의료가 무의미한 연명 치료에서 벗어나 품위 있는 삶을 마무리하도록 지원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공단은 전국지사를 활용한 등록기관 역할 수행으로 연명의료중단 결정의 기회 제공 및 결정존중의 문화조성으로 대국민 인식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