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간이식 100례 돌파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간이식 100례 돌파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02.0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7년 4월 첫 도전 후 10년만에 성과…무수혈·혈액형 불일치 이식 성공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이 최근 간이식 100례를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외과 간이식팀(김형철·정준철·정재홍 교수)은 2007년 4월 첫 간이식을 시작으로 11년 만인 지난 1월 26일 100례(뇌사자 간이식 50례·생체 간이식 50례)를 달성했다.

간이식 수술은 여러 수술 가운데 가장 어려운 수술 중 하나로, 이번 성과는 순천향대 부천병원이 간이식 수술 분야에 도전장을 내고 지난 10년 동안 노력한 결과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2007년 처음으로 간이식 수술에 성공한 후 10년 만에 100례를 달성했다. 외과 간이식 팀이 간이식 수술을 하고 있다. ⓒ의협신문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2007년 처음으로 간이식 수술에 성공한 후 10년 만에 100례를 달성했다. 외과 간이식 팀이 간이식 수술을 하고 있다. ⓒ의협신문

순천향대 부천병원이 그동안 이뤄낸 간이식 수술 성과도 뛰어나다. 지난 2011년 5월에는 국내 첫 무수혈 간이식에 성공했다. 당시만 해도 간이식을 무수혈로 진행한다는 것은 상상하기 힘든 고난도의 수술법이었다. 하지만 부천병원은 2개월간의 치밀한 준비 끝에 수혈 없이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쳤다. 또 2016년 6월 인천·경기 서북부권 상급종합병원에선 처음으로 혈액형 불일치 간이식에 성공했으며, 같은 해 12월 경인지역 최초로 간·신장 동시 이식도 성공했다.

정준철 장기이식센터장은 "간이식 수술은 간암뿐만 아니라 급격하게 간 기능이 악화돼 생명이 위독한 경우, B형 또는 C형 간염 등에 의한 간경화로 일상생활에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간을 이식해 건강한 삶을 살 수 있게 하는 최선이자 최고의 방법"이라며, "지금까지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을 기울여 더 많은 환자들에게 건강과 새 삶을 선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