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소아전문응급센터 세계적 수준 새 단장
서울아산병원, 소아전문응급센터 세계적 수준 새 단장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1.26 14:1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아 응급중환자 병상·음압격리실 시설 증축…전문 인력 및 진료시스템 보완
박영서 어린이병원장 "선진국형 치료체계로 소아응급 의료서비스 제공할 것"
서울아산병원 소아전문응급센터에서는 환자분류실을 통해 중증도와 감염상태에 따라 A, B, C 구역으로 환자분류가 이뤄지며, 독립된 관찰실에서 개별 모니터를 통해 혈압, 맥박, 산소포화도 등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첫번째 사진 : 진료실과 소생실, 처치실, 외상관찰실, 초음파실 등이 있는 A 구역 ▲두번째 사진 : 소아전문응급센터 입구에 위치한 환자분류실▲세번째 사진 : 독립된 공간에서 모니터를 통해 상태를 확인하고 편안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C 구역 관찰실
서울아산병원 소아전문응급센터에서는 환자분류실을 통해 중증도와 감염상태에 따라 A, B, C 구역으로 환자분류가 이뤄지며, 독립된 관찰실에서 개별 모니터를 통해 혈압, 맥박, 산소포화도 등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첫번째 사진 : 진료실과 소생실, 처치실, 외상관찰실, 초음파실 등이 있는 A 구역 ▲두번째 사진 : 소아전문응급센터 입구에 위치한 환자분류실 ▲세번째 사진 : 독립된 공간에서 모니터를 통해 상태를 확인하고 편안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C 구역 관찰실

서울아산병원 소아전문응급센터는 어린이들이 더욱 안전하고 신속하게 응급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시설과 전문 인력을 확충하고, 의료의 질을 한 층 더 높인 세계적 수준의 진료 시스템을 갖춘 치료공간으로 새 단장했다.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은 최근 응급환자의 중증도에 따른 진료 구역을 분리해 효율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격리 병실을 신설하는 등 소아응급환자들의 안전과 감염예방을 위한 시설보안과 확장공사를 마쳤다.

이에 따라 소아전문응급센터 내에 신설된 환자분류실을 통해 응급도와 감염상태에 따라 정확한 환자분류가 이뤄져 음압격리실·호흡치료실·외과치료실·중증응급환자 병상 등 총 13개의 개별 병상에서 응급치료가 이뤄진다.

또 소생실·심장초음파실·응급촬영실을 추가해 최첨단 진료장비를 갖추고 소아응급환자의 검사와 치료가 독립된 응급센터에서 신속하게 진행된다.

특히 소아응급환자들은 예측하기 어려운 응급상황들이 많기 때문에 서울아산병원 소아전문응급센터에서는 숙련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소아응급환자 전문의 6명이 교대로 24시간 상주해 신속한 진료와 입원 및 퇴원 결정이 이뤄지고 있다.

또 소아응급환자 전담간호사 22명이 근무함으로써 소아응급환자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새롭게 단장한 소아전문응급센터 내부는 병원을 두려워하는 소아환자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편안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안정감 있는 공간 배치와 따뜻한 색상을 이용해 디자인했다.

박영서 어린이병원장은 "2010년 12월 국내 최초로 개소한 소아전문응급센터가 7년 만에 새롭게 단장하며 소아응급 환자에게 보다 신속하고 전문적인 치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선진국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만큼 전문성과 시스템을 갖춘 소아전문응급센터로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소아전문응급센터는 지난 2010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기존 응급실과는 별도의 독립공간에 소아응급환자만을 위한 전문응급센터로 개소해, 소아과 전문의가 24시간 진료하고 의료진을 전담 인력체계로 운영하는 등 국내 소아응급의료 서비스의 수준을 높여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