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전자전' 병원 2대 "뭉쳐야 산다"
'부전자전' 병원 2대 "뭉쳐야 산다"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8.01.24 12:1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성모병원·H+양지병원 23일 '동상동몽(同牀同夢) 협약
의료장비·의학 정보·환자 교류...중소병원 협력 모델 첫 발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병원장·김광태 이사장이 H+양지병원 김철수 이사장·김상일 병원장과 상생 협약서에 서명했다. 두 병원은 동반성장을 위해 진료·연구·시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키로 했다(사진 왼쪽부터).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병원장·김광태 이사장이 H+양지병원 김철수 이사장·김상일 병원장과 상생 협약서에 서명했다. 두 병원은 동반성장을 위해 진료·연구·시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키로 했다(사진 왼쪽부터).

서울 영등포구에 자리한 대림성모병원과 관악구에 있는 H+(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이 상생을 선언하며 손을 잡았다.

김상일 H+양지병원장과 김성원 대림성모병원장은 23일 베스트웨스턴 구로호텔에서 중소병원 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한 '동상동몽(同牀同夢)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H+양지병원과 대림성모병원은 진료·연구·시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망을 가동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진료 의뢰와 의료장비·시설 공동 활용은 물론 의학정보·의료진 교육·공동 연구 등을 추진키로 했다. 향후 의료 질 향상 활동과 의료봉사를 비롯해 다양한 협력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김성원 대림성모병원장은 "우리 병원에 없는 의료장비가 가까운 H+양지병원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환자를 의뢰하면서 비슷한 규모의 중소병원이 함께 손을 잡으면 지역 주민의 건강을 더 잘 살필 수 있겠다는 생각 끝에 상생 협력 방안을 제안했다"면서 "앞으로도 꾸준한 교류를 통해 국민의 건강을 증진하고, 두 병원이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진정한 파트너십을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김상일 H+양지병원장은 "이번 상생 협약은 의료전달체계와 건강보험 정책 등 급변하는 의료환경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병원이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두 병원의 성장뿐 아니라 다양한 의료활동과 공동 캠페인을 통해 국민 건강을 위한 환자중심병원의 역할을 더욱 충실히 다지겠다"고 말했다.

대림성모병원은 1969년 김광태 이사장이 20병상으로 출발, 1986년 종합병원으로 발돋움했다. 1988년 인턴·레지던트 수련병원 인가를 받았고, 2000년 가톨릭중앙의료원과 자매병원 협약을 맺었다. 김 이사장은 제31대 대한병원협회장·아시아병원연맹 회장·제38대 국제병원연맹 회장(2013∼2015년) 등을 역임하며 한국 병원계의 위상을 격상시켰다.

유전성 유방암 분야 권위자로 의학계에 더 알려진 김성원 병원장은 2015년 부친의 뒤를 잇겠다며 서울의대 교수직을 마다하고 병원에 합류했다. 유방암 수술·재건·재활·우울증 치료까지 유방·갑상선 분야에서 원스톱 토털케어를 구축, 여성을 위한 특화 병원으로 새로운 변신을 주도하고 있다.

H+양지병원은 1976년 김철수내과와 김난희 산부인과로 출발해 1980년 양지병원으로, 2000년 종합병원으로 도약을 거듭했다. 김철수 이사장은 제33대 병협 회장·한국의학교육협의회장·대한에이즈예방협회장 등을 역임하며 병원계와 의학교육 발전에 기여했다.

2008년 부친에 이어 양지병원장에 취임한 김상일 병원장은 소화기병을 특화하기 위해 우수 의료진을 초빙하고, MRI·PET-CT·혈관조영장비·SPECT 등을 비롯한 첨단의료장비를 도입하면서 의료의 질과 환자 안전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 2013년 H+양지병원으로 제2의 도약을 주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장암·위암·폐렴·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적정성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보건복지부 2주기 인증과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우수검사실 신임 인증을 획득했으며,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중소기업진흥재단으로부터 인재육성중소기업으로 선정됐다.

의료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 동반성장을 극대화할 것을 약속한 동상동몽(同牀同夢) 상생 협약식에 참석한 김광태 대림성모병원 이사장은 "우리 세대에서 하지 못한 일을 해 내는 것을 보니 흐뭇하다"면서 "열정과 변화의 모습이 전국으로 확산돼 위기에 처한 중소 종합병원들이 환자 안전을 높이고, 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질 높은 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철수 H+양지병원 이사장은 "중소병원이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대학병원 못지 않은 높은 의료수준을 확보하고, 진료비 부담은 낮추면서도 안전한 의료를 제공할 수 있는 중소병원의 강점을 최대한 살려야 한다"며 "작은 것, 실천 가능한 부분부터 협력할 수 있는 모델을 제시함으로써 중소병원의 성공 모델을 보여 달라"고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