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외과전공의 권역외상센터 수련 시범사업 추진
복지부, 외과전공의 권역외상센터 수련 시범사업 추진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8.01.17 05:55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장관, 국민청원 답변 통해 밝혀...일반·흉부·신경·정형외과 등
"전공의·외상센터 양측 모두 이득"...수가인상·인건비 지원 확대 검토
ⓒ의협신문
ⓒ의협신문

보건복지부가 일반외과 등 4개 외과계 전공의들의 권역외상센터 수련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재도 외상센터 규정에 의해서 외과계 전공의 수련이 가능하지만, 수련병원에서 규정을 지키지 않는 상황을 수련 의무화를 통해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풀이된다.

보건복지부의 이런 계획은 16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권역외상센터 지원 관련 국민청원에 답하는 과정에서 공개됐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의협신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의협신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권역외상센터 추가 지원 국민청원 답변에서 "권역외상센터에서 지금 직면하고 있는 큰 문제 중 하나는 근무할 수 있는 인력이 부족하다는 것"이라며 "관련 학계와도 충분히 논의돼야겠지만, 기본적 구상은 외과 수련의들은 일정 기간 권역외상센터를 거쳐서 가도록 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외과 전공의의 권역외상센터 수련을 통해) 중증외상에 대한 이해도도 넓어질 뿐 아니라, 권역외상센터에서는 전공의들을 둘 수 있어 인력 수급이 더욱 원활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박 장관은 아울러 권역외상센터 관련 수가 인상과 인건비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와 관련 보건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 관계자는 "관련 학회들과 더 협의해야 하겠지만 일반외과뿐 아니라 흉부외과, 신경외과, 정형외과 등 외과계 4개 전문과 전공의를 대상으로 시범사업 형태로 권역외상센터 수련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그러나 "4개 과 모든 전공의의 권역외상센터 수련을 의무화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고, 수련병원에서 파견을 원할 경우 수련을 진행하는 방식의 시범사업 형태로 추진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면서 "전공의들이 파견을 원할 경우까지 인정할지 여부는 아직 명확히 결정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해당 전문과 전공의 모집이 더 어려워 짐에 따라 외과계가 반발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해당 전문과 전체 전공의 정원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도록 정원 배정 조정까지도 고려(해당 전문과 전공의 정원 증원까지 고려)하고 있다. 일단 4개 전문과 학회 측을 만나서 시범사업의 방향성에 관해 설명했다. 학회들과의 협의를 통해 내용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행 외상센터 규정상 파견이 가능하지만 실제로 수련병원에서 전공의를 파견하지 않고 있는 것이 문제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수련병원 내에서 외상센터 규정에 따라 수련을 보내게 돼 있는데 (규정이) 잘 안 지켜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수련병원의 전공의 파견을 유도할 방안을 응급의학과 측과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시범사업의 구체적 시행 시기에 대해서는 "관련 학회들과의 논의 진행 상황을 지켜보면서 올해부터 시범사업을 시작할지 아니면 내년부터 시작할지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외과학회 측은 외과 전공의 권역외상센터 수련 시범사업에 대해 말을 아꼈다.

외과학회 관계자는 "외과계 전공의 권역외상센터 파견에 대해 보건복지부가 협의를 요청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아직 학회 이사회에서 공식적으로 논의하거나 결정한 바가 없어서 특별히 할 말이 없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보건복지부의 시범사업 추진 방향성에 대해서는 공감하다. 다만 아직 결정된 내용이 없어, 견해를 밝히기 어렵다"면서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특성화센터장이 여러 가지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는 하고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내과 2018-01-18 18:42:55
지금의 외과 전공의 정원에서도 지원자가 없는데,
전공의 정원을 늘이는게 무슨 의미가 있다는 건가요?
더 늘어난 정원을 못채우면, 외과의 자괴감만 더 커질거 같네요.

외과의사 2018-01-17 21:59:11
현직 일반외과 페이닥입니다
지금도 일반외과에 지원안하고 있는데
더 지원 안하시게 하시려구요?
그걸 지금 대안이라고 들고나왔나요 나참
내평생 처음 댓글달아보네요

공시생 2018-01-17 19:03:59
외과의사가 있어야 돌려막기도 가능한거 아닌가요?
없는데 어디서 데려올건지 어이가없네요
저런분이 장관이라니 기가막힌다.
일본이 진짜 부럽네요! 외상센터 일본이 최고잖아요!
한국은 역시 일본을 못따라가는구나!
진짜 부럽다 일본!

재청원 합니다. 2018-01-17 16:34:56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98293?navigation=petitions
이런 말같지도 않은걸 대책이라고 들고오셨습니까...
일선의 실무자 말 귀기울여 듣고 다시 청원심사하십시오

구희갑 2018-01-17 16:24:38
안그래도 부족한 전공의인데 돌림빵할 생각부터 하고 있네 ㅋㅋㅋㅋㅋ 머리에 뭐가 들어있는지...
부족한 전공의를 채워야 해결될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