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나스테라이드 남성불임 원인 기전 밝혀
피나스테라이드 남성불임 원인 기전 밝혀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18.01.1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쥐의 고환·정낭·전립선·성기 소포체 손상
박종관 교수 "세포자멸 초래 임신능력 저하"
박종관 전북의대 교수
박종관 전북의대 교수

대표적인 탈모치료제 성분인 '피나스테라이드'가 남성불임을 일으키는 기전이 확인됐다. 다국적 제약사 MSD의 '프로페시아'가 대표적인 피나스테라이드 성분의 탈모치료제이다.

박종관 전북의대 교수팀은 '피나스테라이드에 의한 쥐 고환의 세포자멸과 DA-9401에 의한 보호 효과: IRE1 과 cJNK 통로에 대한 연구' 논문을 통해 12일 불임기전을 발표했다.

논문은 국제저널 <Drug Design, Development and Therapy> 2017년 11월호에 게재됐다.

연구결과, 피나스테라이드 투여군은 대조군보다 부고환과 고환·정낭·전립선·성기 무게가 감소하였고, 정자의 운동성이 감소됐다.

특히 고환에서 피나스테라이드는 정소세포밀집도와 세포자멸 현상을 보였다. 소포체 긴장과 세포자멸 관련 단백질에도 영향을 미쳐 남성의 임신능력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DA-9401'과 피나스테라이드를 함께 투여한 시험군은 약물 부작용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DA-9401은 양파껍질과 파극천 갯실새삼 등으로 이뤄진 천연물질이다.

박종관 교수는 "피나스테라이드가 수컷쥐의 소포체를 손상하고 세포자멸을 초래해 남성 임신능력을 떨어트리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쥐를 피나스테라이드 단독투여군, 피나스테라이드+DA-9401투여군(100mg/kg, 200mg/kg), 위약군 등으로 나눠 90일간 관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