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검사의학재단, ISQua 국제인증 획득
진단검사의학재단, ISQua 국제인증 획득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1.11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적 규범과 표준에 부합하는 프로그램 확인, 수출 계기 등 기대

진단검사의학재단의 우수검사실 인증프로그램이 국제의료질관리학회(ISQua) 인증을 획득하는 영광을 차지했다.

ISQua는 국제 인증 프로그램(International Accreditation Program)의 상위단체(umbrella organization)로서 기관(Organization), 인증기준(Standards), 심사원교육프로그램(Survey Training Programmes) 등 3가지 분야에 인증을 주고 있다.

미국 JCI 인증기준이 ISQua의 국제인증을 획득한 대표적인 인증기준이며, 전 세계 가장 주요한 인증기준들이 ISQua 인증을 받았다. 이번 ISQua 인증 유효기간은 2017년 12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4년간이다.

2018년 1월 현재 ISQua 인증을 받은 곳은 전 세계 36개 기관(Organization), 64개 인증기준(Standards), 19개 심사원 교육프로그램(Survey Training Programmes)에만 인증이 부여됐을 정도로 까다로운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는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의 인증기준이 2012년 ISQua 인증을 획득했고, 우수검사실 인증프로그램으로는 진단검사의학재단이 국내에서는 처음이다.

이우인 재단 사업본부장(강동경희대병원)은 "이번 ISQua 국제인증획득은 국내 진단검사의학재단의 우수검사실 인증프로그램이 국제적 규범과 표준에 부합하는 높은 수준의 프로그램임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또 "향후 활동 범위를 확대할 수 있는 기반이 될 수 있으며, 특히 국내 의료 수준의 선진화·국제화 등에 기여하고 진단검사의학재단의 프로그램을 외국에 수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송정한 재단 이사장은 "진단검사의학 전문가 집단의 노력이 한국 의료에서 최초의 결실을 얻게 됐다"며 "이러한 경험을 살려 검사영역 뿐 아니라 국내 보건의료분야의 표준을 제시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진단검사의학재단 우수검사실 인증프로그램은 지난 1999년 대한진단검사의학회(구 대한임상병리학회)에서 시작해 2010년부터 진단검사의학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2년 의료기관평가인증원 인증기준, 2015년에는 심사원 교육프로그램 인증을 획득했다. 또 임상검사의 질향상을 통한 검사의 신뢰성 확보와 국민 보건 향상을 목표로 매년 300개 이상의 기관을 심사해 인증을 부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