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왜 못해? 하면 되지!
[신간] 왜 못해? 하면 되지!
  • 이영재 기자
  • 승인 2018.01.1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근 지음/도서출판 다찬 펴냄/1만원
ⓒ의협신문
ⓒ의협신문

유례없는 쓰나미가 훑고 지나간 죽음의 땅 스리랑카에서, 대지진으로 수많은 생명을 앗아간 파키스탄에서, 사이클론이 할퀴고 간 후 전 국토가 초토화된 미얀마에서, 지진 구호를 위해 의료장비를 가슴에 안고 트럭에 몸을 실은 채 천길 절벽 비포장도로를 달렸던 네팔까지 그는 항상 그 곳에 있었다.

정근 그린닥터스재단 이사장(부산 온종합병원장)이 의사로서 일군 인생과 지구촌 곳곳을 누비며 봉사의 삶을 이어온 기록을 담은 <왜 못해? 하면 되지!>를 펴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꿈을 꾸면 꿈처럼 이뤄집니다'라는 부제처럼 성공한 의사로서의 역정과 다른 이를 위한 봉사의 삶을 통해 꿈을 잃은 이들에게 희망을 주는 긍정의 리더십을 풀어낸다.

부산광역시의사회장·대한결핵협회장·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감사원 정책자문위원·국가인권위원회 전문위원·부산 YMCA 이사장·부산시민사회단체총연합회 공동 대표 등 그가 지나온 길은 다양하고 화려하다.

그의 의미있는 인생을 다져온 중심에는 긍정의 리더십과 어려운 이들에게 향한 긍휼함, 흔들리지 않는 신앙이 자양분이 됐다.

이 책을 펼치면 우유죽을 먹으려고 눈을 뜨자마자 학교로 달려가던 7살 개구쟁이 정근, 빼빼 마른 몸이 뿌그러웠고 결핵 때문에 병원을 내 집처럼 드나들어야 했던 우울한 청소년 정근, 무슨 일이든 맡으면 해내고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았던 의대생 정근, 조직 개혁에 앞장섰던 교수 정근, 세계 곳곳의 재난 현장으로 어김없이 달려간 봉사자 정근을 모두 만날 수 있다.

모두 4부로 구성된 이 책에서는 '아는 것은 어려운 것이 아니라 알고 있는 것을 실행하는 것이 어려운 것'이라는 신념으로 일관해 온 그의 '리더십', '무엇이든 베풀고 아낌없이 나누며 따뜻하게 배려하는 마음'을 담은 '봉사', 가장 강렬한 행동의 도구로 그의 삶을 지켜온 '신앙', '긍정과 행복을 통해 스스로 선택하는 삶'의 이정표를 알려주는 '인품'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접할 수 있다.

김인세 전 부산대학교 총장은 추천사에서 "봉사의 삶과 긍정의 힘이 잘 녹아 있는 이 책은 정근 원장의 자서전적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꿈을 갖고 미래를 개척해 나가는 젊은이들에게 특별히 권하고 싶다. 감동적인 소설같기도 하고, 어쩌면 나의 이야기가 될 수도 있고, 인생 멘토가 될 수도 있는 책"이라고 말했다(☎ 051-803-66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