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데이터, 어린이 뇌종양 환자 치료비 지원
메디데이터, 어린이 뇌종양 환자 치료비 지원
  • 이정환 기자
  • 승인 2018.01.09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뇌종양협회에 환자 치료비와 정서적 안정 돕는 애착인형 기부
메디데이터는 대한뇌종양협회와 함께 어린이 뇌종양 환자의 물리적·정서적 치료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메디데이터 한국사업총괄 심현종 이사, 메디데이터 아태사업 총괄 에드윈 응(Edwin Ng) 부사장, 대한뇌종양협회 이나경 회장, 글렌 드 브리스(Glen de Vries) 메디데이터 창업자 겸 대표.
메디데이터는 대한뇌종양협회와 함께 어린이 뇌종양 환자의 물리적·정서적 치료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메디데이터 한국사업총괄 심현종 이사, 메디데이터 아태사업 총괄 에드윈 응(Edwin Ng) 부사장, 대한뇌종양협회 이나경 회장, 글렌 드 브리스(Glen de Vries) 메디데이터 창업자 겸 대표.

생명 과학 분야의 임상연구를 위한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을 제공하는 메디데이터는 대한뇌종양협회와 함께 어린이 뇌종양 환자의 물리적·정서적 치료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메디데이터는 대한뇌종양협회를 통해 도움이 절실한 어린이 뇌종양 환자의 치료비를 지원하고, 이들을 위한 '애착인형'을 기부한다.

해당 인형은 메디데이터 코리아 임직원들이 어린이들을 위해 직접 만든 것으로, 어린이 뇌종양 환자의 치료 과정 중 정서적 안정을 유도하는 보조 도구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지원은 지난 6월,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에 한국 법인인 메디데이터 코리아의 새로운 본사 오픈을 기념하며 임상연구 솔루션 기업으로서 신약개발의 혁신을 통해 궁극적으로 환자 중심적 가치를 실현한다는 사명을 되새기는 취지에서 이뤄졌다.

한국 시장에 진출한 이후 괄목할만한 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메디데이터는 첨단 애플리케이션과 지능형 데이터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현재 국내 제약사, 임상시험수탁기관(CRO), 임상시험센터 등 50여 곳의 임상 혁신을 돕고 있다.

이나경 대한뇌종양협회장은 "발전한 의학기술이 귀중한 생명을 살려내듯 생명과학 분야의 혁신을 위해 전진하는 메디데이터를 응원한다"며 "메디데이터의 기부금은 도움이 절실한 환아에게 적시에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글렌 드 브리스(Glen de Vries) 메디데이터 창업자 겸 대표는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편리한 IT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궁극적으로 생명 과학분야의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메디데이터의 첨단 기술과 더 나은 데이터가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고, 이들의 삶의 질에 직접적으로 기여할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