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필 순천향의대 교수, '마르퀴즈 후즈 후' 등재·'평생공로상' 수상
황재필 순천향의대 교수, '마르퀴즈 후즈 후' 등재·'평생공로상' 수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01.0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신문
ⓒ의협신문

황재필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속 부천병원 핵의학과)가 세계 3대 인명사전 중 하나인 <마르퀴즈 후즈 후> 등재와 함께 '알버트 넬슨 평생 공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세계 인명사전인 마르퀴즈 후즈 후는 전 세계에서 훌륭한 업적을 이룬 인물을 분야별로 심사해 프로필과 업적을 등재하고 있으며, 그 중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물에게 평생 공로상을 수여하고 있다.

황 교수는 췌장암·담낭암·간세포암 등 간담췌 분야와 유잉육종·지방육종 등 근골격계 분야의 종양을 대상으로 생존 분석 및 예후에 관한 우수 연구논문을 국제학술지에 다수 게재하는 등, 종양 핵의학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새로운 예후 측정 방법을 제시한 업적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결정됐다.

황 교수는 연구논문 '소라페닙을 사용하는 간세포암 환자에서 PET/MRI를 이용한 조기 치료반응예측'으로 2012년 미국핵의학회 종양 핵의학 분야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으며, 2017년 12월에 개최된 북미영상의학회에서 '낭성 췌장종양 환자에서 조영증강 MRI와 비교한 치료 전 F-18 FDG PET/CT의 진단적 가치'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해 현지 관계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다.

황재필 교수는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암 환자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최적의 치료선택 및 치료반응 평가, 재발 예측 및 생존율 분석 뿐만 아니라, 핵의학이 최신 경향의 퇴행성 뇌질환, 유전자 분석, 머신러닝 분야 등과 연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교수는 현재 순천향대 부천병원에서 핵의학 검사 판독과 갑상선암 환자의 방사성요오드치료를 담당하고 있으며, 대한핵의학회 홍보이사보, 방사선의학웹진 편집위원, <Journal of Clinical Radiology and Case Report> 편집위원, 치매진단용 방사성의약품 공동연구자를 맡는 등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