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결국 상급종합병원 '지정 보류'
이대목동병원, 결국 상급종합병원 '지정 보류'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7.12.2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생아 연속사망 여파...복지부 지정병원 42개 발표
칠곡경북대병원 신규 지정...울산대병원 탈락

최근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신생아 4명이 연속으로 사망한 사건의 여파로 이대목동병원의 상급종합병원 지정이 보류됐다.

보건복지부는 이대목동병원의 신생아 사망 원인 등이 밝혀진 후 지정 여부를 추가 논의할 방침이다.

보건복지부는 26일 제3기(2018∼2020년) 상급종합병원 지정 결과를 발표했다. 지정 결과 총 42개 병원이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됐고, 이대목동병원은 지정이 보류됐다.

이번에 지정된 42개 기관은 지난 5개월여 간에 걸쳐 서류심사 및 현장 조사를 통해 시설, 인력 및 장비 등 필수지정 기준의 충족 여부와 중증환자 진료실적, 환자 수 대비 의료인력의 비율, 전공의 확보 수준, 의료서비스 질 등에 대한 상대평가를 토대로 상급종합병원평가협의회와의 논의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지정 보류된 이대목동병원은 신생아 중환자실 일시 폐쇄 등으로 현시점에서는 상급종합병원 지정 여부를 결정할 수 없다는 상급종합병원평가협의회의 의견에 따라, 지정 보류가 결정됐다.

이대목동병원은 신생아 사망 원인 등이 밝혀진 이후 지정 여부를 추가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3기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되는 42개 기관은 2기 지정 43개 기관 중 41개가 재지정됐고, 1개 기관이 신규 지정됐다.

재지정되지 못한 2개 기관은 경남권역의 울산대병원과 지정 보류된 이대목동병원이며, 신규 지정된 기관은 경북권역의 칠곡경북대병원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3기 상급종합병원은 지난 2기에 비해 지정기준이 강화됐다.

지난 2기와 비교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사태 이후 감염병 유행에 대비해 병문안 관리체계를 갖추도록 하고, 국가 지정수준의 음압격리병상 설치를 의무화했다.

또한 기관별 의료서비스 수준 차를 반영할 수 있도록 의료질 평가를 새로 평가 기준에 추가했고, 간호실습교육 확대, 지역 의료기관과의 진료정보 협력체계를 구축도록 하는 등 지역 내의 거점 의료기관 역할을 강화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2018년 하반기에 병문안객 통제시설 리모델링 기관에 대한 확인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2019년 상반기에는 음압격리병상 설치 이행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3기 지정 결과를 발표하면서 "지금까지 상급종합병원의 중증질환에 대한 의료서비스 제공이라는 본연의 기능과 역할을 평가했으나, 앞으로 진료 기능뿐만 아니라 사회적 책무와 윤리에 부합하도록 지정기준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며, 현행 진료권역의 타당성, 평가 대상기관 간 진료역량의 변별력을 높일 수 있도록 평가항목 및 배점 기준을 재설계하는 방안 등을 연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3기 상급종합병원 지정서 교부 및 지정평가 설명회를 오는 27일 오후 3시 서울 메리어트 호텔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