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산업 10년간 '고용있는 성장' 기록
제약산업 10년간 '고용있는 성장' 기록
  • 최승원 기자
  • 승인 2017.12.12 0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통계청 통계 분석 결과 근거
수출증가율 제조업 중 1위 잠재력 주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최근 10년간 한국은행과 통계청·산업연구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제약산업계가 지속적인 고용창출은 물론 매출과 자산증가율 등 성장 지표에서 두드러진 성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수출증가율은 전 제조업 중 가장 높았다.

제약바이오협회의 산업계 인력통계와 통계청 자료분석 결과, 의약품제조업의 고용증가율이 제조업을 크게 앞질렀다. 의약품 제조업의 최근 10년간(2007~2016년) 연평균 고용증가율은 제조업(1.7%)의 2배에 가까운 3.1%로 집계됐다. 전 산업은 2.4%였다.

성장세를 파악하는 주요 지표인 매출액 증가율과 총자산 증가율에서도 제약업계는 긍정적인 성적을 냈다. 의약품 제조업의 최근 10년간(2007~2016년) 평균 매출액증가율(기업의 외형 신장세를 측정하는 대표적 지표)이 9.2%였다.

전 산업 7.0%는 물론, 제조업 5.5%보다 2.2%p, 3.7%p 높았다. 제약업종의 매출액 증가율은 2007년 13.4%에서 일괄약가인하가 단행됐던 2012년 2.5%까지 곤두박질쳤다. 하지만 이후 회복세를 보이며 지난해 8%까지 상승했다.

같은 기간 의약품제조업의 평균 총자산증가율은 13.1%로, 전 산업(8.1%)과 제조업(8.2%)보다 5%p 가량 높았다. 총자산증가율은 기업에 투하된 총자산이 얼마나 증가하였는가를 보여주는 비율로 기업의 전반적인 성장세를 보여준다.

제약산업은 의약품 수출에서 매년 10%이상의 신장세를 지속하며 수출 증가율 부문에서 45개 제조업 중 1위를 차지했다<표>.

 

      ▲ 산업별 수출 증가율(2007~2016년)

 

의약품 제조업의 최근 10년간(2007~2016년) 연평균 수출증가율은 13.1%로, 전 산업 3.3%나 제조업 3.3%보다 4배나 높았다.

2007년 10억4550만달러였던 제약산업 수출액은 2016년 31억 5579만달러로 성장, 10년간 201% 증가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3%에 육박하고 있지만 고용이 동반되지 않은 성장이라는 지적이 있다"며 "하지만 제약산업은 고용과 성장이 함께하는 산업이라는 점이 입증됐고 앞으로도 이같은 경향을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