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바티스가 4일 오전 1시부터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2016년 터진 리베이트 수수로 인한 기소와 공정위의 과징금 부과, 그에 따른 세무조사 수순을 피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고위 임원의 성추행 논란으로 인한 퇴사로 시그러웠던 한국노바티스가 연이은 악재에 몸살을 앓고 있다.

국세청은 4일 한국노바티스에 10여명의 조사원을 보내 세무조사에 들어갔다.

한국노바티스는 국세청의 세무조사 직후 전 직원에게 "정기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며 "세무조사에 협조하라"는 메일을 보냈다.

한국노바티스는 이번 세무조사가 "정기 세무조사"라고 밝히고 있지만 리베이트 사건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는 해석이 힘을 얻고 있다.

정부측 한 관계자는 "국세청은 보통 물의를 빚은 기업을 우선 정기 조사대상으로 선정해 세무조사를 한다"며 "정기 세무조사라고는 하지만 리베이트 사건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보나 특정한 세무비리 혐의를 잡고 시작한 비정기 세무조사로 보이지는 않지만 한국노바티스는 긴장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리베이트 수수와 그로인한 과징금 부과, 일부 약의 급여중지에 이어 세무조사 결과에서도 문제가 생기면 한국노바티스가 입을 타격이 적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한국노바티스 한 관계자는 "최근 회사 내부에서도 바람잘날없다는 자조섞인 얘기가 나온다"며 "전반적으로 어수선한 분위기"라며 안타까워 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4월 리베이트 수수에 따라 한국노바티스의 의약품 9개 품목에 대해 6개월간 급여정지 결정이 내리고 33개 품목에 대해 551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국세청은 이번 조사와 관련해 "아무런 입장을 밝힐 수 없다"는 원론적인 대답을 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