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과학회가 외상외과뿐만 아니라 외과 전체 시스템이 붕괴 위기에 놓여 있다며, 외과에 대한 지원책을 늘리고 수가를 현실화 해달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외과학회는 5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수가 보전이 원가의 75% 밖에 되지 않는 현 시스템은 외과 의사를 꿈꾸는 젊은 의사들을 좌절시키고 있다"며 더 늦기전에 시급한 대책과 개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외과의 현실이 어려운 상황임에도 북한 귀순 병사를 헌신적으로 치료해 고귀한 생명을 살려낸 이국종 교수와, 귀순 병사 치료를 위해 헌신한 아주대병원 외상센터의 여러 의료진에게도 고맙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외과학회는 "그동안 북한 귀순 병사의 치료과정에서 제기된 논란들에 대해 침묵한 이유는 생명이 위태로운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이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다"며 "하지만 이제 환자의 상태가 호전을 보이며 안정화 되고 있기 때문에 학회의 입장과 의견을 전달할 수 있게 됐다"고 성명서를 발표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외과학회는 먼저 "오직 환자의 생명만을 최상의 가치로 두며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이국종 교수를 비롯한 외상외과 의료진 모두에게 전 국민의 아낌없는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또 "현재 중증외상관련 진료는 의료진의 희생을 바탕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체계적인 시스템이 아닌 개인의 희생과 역량에 의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이러한 상황은 의료진을 지치게 하고 결국 중증외상진료의 지속가능성을 어렵게 만든다"며 "더 이상 중증외상진료 자체가 붕괴되지 않도록 정상적인 시스템으로의 변화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외과학회는 "이국종 교수가 밝힌것 처럼 생명이 위태로운 환자를 진료한 결과가 병원에 수십 억원대의 적자를 내게 하는, 병원적자의 주범으로 몰리는 상황을 더 이상 묵과 할 수 없다"고 분명히 했다.

이국종 교수를 비롯해 중환자를 진료하는 외과 의사들은 환자를 살린다는 보람과 명예로 일하고 있는데, 원가의 75%에도 못 미치는 외과계수가로 인해 환자를 치료한 최종결과가 병원 내 적자의 주범으로 몰리는 현재의 상황은 개선돼야 한다는 것.

외과학회는 "지금도 진료 최일선에서 환자의 생명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외상외과 및 권역별 외상센터의료진들을 위해 대한외과학회는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환자를 위해 적지 않은 희생을 감수하는 그들의 헌신이 아낌없는 칭찬과 격려, 지원으로 보답 받아야 할 때"라며 "학회뿐만아니라 이제는 국민과 정부에서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외과 전공의 지원율 하락으로 인한 외과의사 자원의 고갈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외과학회는 "외과는 외상뿐만 아니라 각종 고형암 및 장기이식, 그리고 수술이 필요한 양성 질환을 다루는 진료과로 국민 건강을 최일선에서 수호하는 필수적인 과"라고 밝혔다.

그러나 "올해도 외과에 지원하는 젊은 전공의는 그리 많지 않아 정원의 75% 밖에 채우지 못했다"며 "외과가 전공의 정원을 채우지 못한 것은 2005년부터로 벌써 13년이나 이어져 오고 있다"고 한탄했다.

무엇보다 "외과에 지원하는 전공의의 부족은 곧 외과 자원의 고갈로 이어져, 결국은 국민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 올 것"이라며 "이는 힘든 일을 하지 않으려는 세태만을 탓할 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외과학회는 "힘들고 고된 수련과정을 밟지만 수가 보전이 턱없이 낮다"며 "이국종 교수로 대표되는 외상외과뿐만 아니라 전체 외과의 문제로 확대해 문제가 있는 시스템은 개혁하고, 삭감한 지원책은 늘려야 하며, 수가를 현실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를 통해 젊은의사들이 외과의로 길로, 젊은 외과의가 외상외과의 길로 들어서는데 주저함이 없도록 해야한다"며 "이러한 선순환이 이뤄지지 않으면 우리 국민들의 생명권에 심각한 위해가 가해질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