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헬스케어,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선보인다
레몬헬스케어,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선보인다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7.09.2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27∼29일까지 'K-HOSPITAL FAIR 2017'서 '엠케어' 소개

2016년 국제 병원의료산업 박람회 전시.
레몬헬스케어가 오는 27∼2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제 병원의료산업 박람회(K-HOSPITAL FAIR 2017)에서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M-care)'를 선보인다.

'K-HOSPITAL FAIR 2017'은 국내 3635개 병원을 대표하는 대한병원협회가 병원의료산업의 육성 및 해외 진출 활성화를 위해 주최하는 국내의 대표 B2B 마켓플레이스로 참관객의 대다수가 의료 및 업계 관계자들이다.

레몬헬스케어는 이번 박람회에서 병원 및 업계관계자를 대상으로 엠케어의 기술력과 우수성을 알리며 잠재고객층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엠케어는 비콘을 활용한 위치 기반 서비스를 통해 이동 동선에 따라 진료 예약부터 진료비 수납까지 모든 과정을 스마트폰 앱에서 맞춤형 메시지로 안내하는 솔루션이다.

특히 본인의 동의를 거쳐 병원의 전자의무기록(EMR) 시스템에서 앱으로 바로 전송하기 때문에 개인정보보호법 관련 규제도 해결했다.

또 박람회 기간 개최되는 '2017 대한병원정보협회 추계학술대회'에도 참여해 'Make your Hospital & Healthcare SMART'라는 주제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자사의 엠케어 서비스 구축 사례를 소개하며, 병원 및 업계관계자들과 함께 스마트병원 구축과 활용에 대한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홍병진 레몬헬스케어 대표는 "레몬헬스케어는 IT 기술의 발전에 따라 변화하는 의료 환경에 최적화된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 박람회에서 현직 의료 종사자들의 니즈를 파악하고 서비스의 우수성을 확실히 각인시킴으로써 실질적인 비즈니스 성과 창출의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레몬헬스케어는 한양대병원을 비롯해 부산대병원·경북대병원·대구파티마병원 등 6개 종합병원에서 엠케어 서비스를 운영중이며, 현재 '빅 5병원'이라 불리는 수도권 주요 대형병원과의 서비스 론칭도 준비중이다.

올해 안으로 엠케어를 통한 전자처방전 전송 및 약값 간편결제 서비스와 실손보험 청구 서비스도 진행하여 스마트 헬스케어 선도기업으로 시장 주도권을 확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