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국회 앞 1인 시위 "한의사들 자기부정 말라"
의협 국회 앞 1인 시위 "한의사들 자기부정 말라"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7.09.14 09:41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록권 의협 상근부회장, 국회서 1인 시위 펼쳐
"답답하고 납득도 안된다...차라리 의사면허 따라"

▲ 김록권 의협 상근 부회장이 14일 오전 8시 국회 정문 앞에서 한의사 현대 의료기기 허용 반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의과대학 대신 한의과대학에 들어가 한의사 면허증을 딴 한의사들이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하도록 허용해 달라고 주장하는 것은 스스로 자기의 면허권을 부정하는 것이다."

김록권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이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을 추진 중인 한의계와 입법화를 추진 중인 국회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김 부회장은 지난 12일부터 시작된 의협 집행부의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의료법 개정안 발의 철회를 요구하는 항의시위를 국회에서 이어갔다.

14일 오전 8시 국회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한 김 부회장은 "답답하다. 납득할 수고 없다"는 말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 움직임에 대해 일축했다.

그는 이어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추진 의료법 개정안을 발의한 국회의원이 입법 취지에 '한방의료기술 촉진', '안전성·유효성에 문제가 없다'는 식의 내용까지 언급하는 것을 보고 답답함을 금할 길 없었다"고 말했다.

특히 "현대의학과 한의학의 질병 진단과 치료에 대한 근본적인 접근법이 다른데, 한의사가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해 질병을 진단하게 해달라고 주장하는 것은 자기부정이다. 한의사 면허권을 스스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말이나 마찬가지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토록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하고 싶으면 지금이라도 의사면허를 취득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 의료법 개정안을 발의한 국회의원들에게도 "의료법상 의사, 한의사 등 의료인의 역할이 분명하게 규정돼 있음에도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을 허용하는 취지의 의료법 개정안을 발의한 것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부회장은 시위 현장을 국회로 바꾼 이유에 대해서 "의사협회 회관에서 농성을 하는 것도 의미가 있지만, 이왕이면 법을 발의한 국회 앞에서 의료계의 반대의견을 밝히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이라는 회원들의 의견을 수용해 국회에서 시위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 ⓒ의협신문 김선경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단한 나라 2017-09-15 08:38:57
2륜차 면허로 승용차 운전 허럭하겠다는 것. 대한민국 참 대단한 나라.
원칙은 없고 인기에만 관심.

이상한국민 2017-09-14 17:35:14
한의사의 의료기기 사용 허용은 거두절미 하고 사무장병원 배불리는 정책임.

이상한국민 2017-09-14 17:33:54
희안한게 이런 한방병원들이 입원환자 유치는 어떻게 그렇게 잘하는지 나는 외래 하루 평균 120명보는데도 입원환자 15명 정도밖에 안되는데

이상한국민 2017-09-14 17:25:46
입원환자 60명에 외래는 겨우 40명보는 한방병원 거의 사무장병원이라 보면 되는데 한의사가 MRI처방 할수있게 하면 비싼 의사고용없이도 저렴한 한의사들 고용해서 입원환자당 진료비를 많이 부풀릴 수 있겠네요.

의사갑질 2017-09-14 14:18:50
국민이 무엇을 원하는가에 따르면 됩니다.
대다수의 국민은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에 찬성하고 있음을 분명히 알아야 합니다.
의사들은 자기 밥그릇 챙기기 그만두고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