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성남 의협 대외협력이사가 12일 오전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을 반대하는 천막농성을 하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한의사에게 현대 의료기기 사용을 허용하는 법 개정을 막기 위한 의료계의 장외 농성이 이어지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박종률 대외협력이사가 11일 의협 회관 앞마당에서 천막농성을 시작한 데 이어, 김성남 대외협력 이사도 12일 오전 농성을 시작했다.

김 이사는 "국회가 국민을 대표해 민의를 반영하는 입법기관이고 국회의원 개인도 각각 헌법상 입법기관이라는 점은 인정한다"며 "그러나 의사도 국민이다. 의사 직역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방향으로만 정책이 추진되는 것을 바라보며 국회 업무를 담당하는 협회 일원으로서 자괴감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이어 "개원의로서 평일 낮에 병원 문을 닫고 이렇게 농성장에 앉아 있는 것이 무척 고통스럽고 억울한 심정이다. 전국의 모든 회원이 같은 심정일 것"이라며 "악법 추진이 중단돼 회원들이 거리로 나오는 상황이 벌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국회 업무를 담당하는 주무 이사로서 의료법 개정안 저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김 이사는 "대한민국 의사라면 누구나 같은 각오일 것이다. 하물며 의협의 대표성 있는 자리에 있는 일원으로서 온몸을 다해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농성장을 방문한 추무진 의협회장이 김성남 이사와 함께 피켓을 들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이날 농성장을 방문해 김 이사를 격려한 추무진 의협 회장은 "대외협력이사들이 국민 건강과 환자 안전을 위협하는 한의사들의 의료기기 사용 문제에 대해 몸으로 강력히 저항하고 있다. 집행부는 회원의 뜻을 받들어 기필코 법안을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법은 타협이 있을 수 없다. 무조건 폐기돼야 한다. 회원께서 함께 뜻을 모아주기를 부탁드린다. 회원 뜻에 따라 집행부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