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항암제 개발 비임상시험 수준 높여
서울아산병원, 항암제 개발 비임상시험 수준 높여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7.08.31 15:2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항암제 신약 비임상시험 전략 심포지엄' 성황리 개최
선진 비임상 전략·사례 공유...수준 높은 비임상기술 정착 목표

서울아산병원은 비임상 연구의 중요성과 최신 연구 동향 및 사례들을 공유하는 '2017 항암제 신약 비임상시험 전략 심포지엄'을 8월 30일 성황리에 개최했다.
서울아산병원이 항암제 개발의 주춧돌인 비임상시험의 수준을 높이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비임상 연구의 중요성과 최신 연구 동향 및 사례들을 공유하는 '2017 항암제 신약 비임상시험 전략 심포지엄'을 8월 30일 개최했다.

비임상(전임상)시험은 신약 개발 과정에서 임상시험 전 동물을 대상으로 약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미리 파악하는 단계이다.

비임상시험이 빠르고 정확하게 진행되지 않아 항암제 신약 개발에 차질이 생기는 경우가 많은데, 풍부한 종양 임상 데이터와 중개연구 역량을 갖고 있는 서울아산병원이 국내 비임상시험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이고 있는 것.

'효율적인 신약 개발을 위한 중개연구모델'을 주제로 진행된 1부 세션에서는 ▲골육종에서 면역 체계 타겟팅(마야 캔사라 호주 가반 의학연구소 박사) ▲신장암에서 벤즈알데하이드 디메테인 술폰산염의 비임상 및 임상시험(로버트 퍼라이즈 미국 피츠버그대학교 암 연구소 박사) ▲신약의 고효율 스크리닝을 위한 오가노이드 배양 플랫폼 개발(양지훈 고려대학교 차세대기계설계 기술연구소 박사)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2부 세션에서는 '암 치료에서 독성학의 미래'를 주제로 ▲분자 타깃팅 물질 개발에서의 독성학(커스틴 마이어 바이엘 항암제 비임상개발 관리부문 총책임자) ▲면역 치료법 개발에서의 독성학(매튜 홀드렌 제넨텍 독성부문 총책임자) ▲새로운 항암제 개발의 비임상 연구(이주한 보령제약 비임상연구팀 팀장) 강의가 이어졌다.

서울아산병원 항암T2B(Technology to Business)기반구축센터와 비임상개발센터와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심포지엄에는 국내외 제약산업 및 비임상시험연구 실무자 약 300명이 참석해 비임상시험 과정 및 중개연구 전략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다.

최은경 서울아산병원 항암T2B기반구축센터장(방사선종양학과)은 "새로운 항암제를 개발할 때 약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파악하는 비임상시험이 효율적으로 이뤄져야 신약 개발 소요 시간과 비용, 실패율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서울아산병원은 이번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글로벌 제약회사의 비임상시험 전략과 사례를 국내 전문가들과 공유하며, 수준 높은 비임상시험 기술이 국내에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아산병원 항암T2B기반구축센터는 보건복지부가 신약개발 R&D 투자 효율성을 높이고 기초연구 성과의 임상 적용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T2B기반구축센터' 항암 분야 사업에 지정되며 2015년 8월에 개소했다.

또 서울아산병원 비임상개발센터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바이오의료기기 산업핵심기술 개발사업의 '신약 실패율 감소를 위한 사전 예측 평가 플랫폼 구축 및 서비스' 과제 주관기관으로 선정되며 지난해 11월 개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