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뇨·요절박·야간뇨·절박성 요실금 겪어보셨나요?
빈뇨·요절박·야간뇨·절박성 요실금 겪어보셨나요?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7.06.20 16:1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화의료원, '과민성 방광' 전문 치료·생활습관 개선 질환 극복 지름길
성인 유병률 10% 넘지만 일부만 병원 찾아…호전되도 꾸준한 치료 필요

▲윤하나 이화의대 교수
 
하루 평균 10번 이상 소변 때문에 화장실을 들락날락하는 과민성 방광 질환자에게는 다가오는 여름 휴가철이 달갑지 않다. 장시간 차를 타고 이동하는 여행은 화장실에 가는 것이 쉽지 않은 탓에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소변이 마려운데 화장실에 갈 수 없는 상황에 놓여 곤란했던 적이 있었다면 과민성 방광 환자의 삶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은 1∼2시간 간격으로 이 증상을 경험한다. 과민성 방광은 특별한 원인 질환 없이 방광이 예민해진 질환으로, 하루에 8번 이상 소변을 보는 '빈뇨'와 함께 참을 수 없는 배뇨감이 나타나는 '요절박', 자다가도 소변 때문에 깨게 되는 '야간뇨', 화장실에 가다 소변이 새는 '절박성 요실금' 증상 등이 동반된다.

성인 유병률 10%…병원 방문율 10%대 그쳐

과민성 방광 환자의 삶은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 매일 철저한 관리 속에서 살아가는 당뇨병 환자보다도 더 힘겹다. 매일 밤 소변을 보기 위해 잠에서 깨는 탓에 피로가 누적돼 있고, 수시로 찾아오는 배뇨감과 언제 샐지 모르는 소변에 대한 걱정으로 업무 등 일상생활에 적지 않은 지장을 받는다. 갑작스레 찾아오는 배뇨감으로 화장실로 뛰어가다 낙상사고를 당할 위험도 높다.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조사에 따르면 국내 성인 과민성 방광 유병률은 12.2%로, 국내 성인 10명 중 1명이 이 질환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성별에 따른 유병률은 여성 14.3%, 남성 10.0%로, 여성의 유병률이 좀 더 높았다. 그러나 전체 과민성 방광 환자 중 병원 치료를 받는 환자의 비율은 1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심리적 고통이 큰 질환이지만 노화로 방광이 약해져 나타나는 증상이라 치부하거나 비뇨기 질환을 앓고 있다는 수치감에 병원 방문을 주저하는 데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윤하나 이화의대 교수(이대목동병원 비뇨기과)는 "과민성 방광은 방치하면 경제 활동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수면 부족으로 인한 체력저하·심리적 불안감으로 인한 사회적 고립감과 우울증까지 얻을 수 있다"며 "질환으로 일상생활이 망가지지 않기 위해선 과민성 방광이 의심되는 증상 경험 시 비뇨기과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통한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문 치료·생활습관 개선 땐 개선 가능…증상 호전되도 꾸준한 치료 필요

과민성 방광은 추운 날씨로 인해 방광 근육이 수축되는 겨울철에 증상이 더 심해진다. 다만 여름철에는 물을 많이 마시지 않는 이상 하루의 전체적인 소변량도 줄고, 요절박을 느끼는 경우도 줄어 과민성 방광이 악화되는 것을 방치할 수도 있다. 따라서 참을 수 없을 정도의 배뇨감이 반복적으로 나타난다면 과민성 방광 진단을 위해 비뇨기과를 방문해야 한다.

또 과민성 방광의 대표적인 증상인 빈뇨·요절박·야간 빈뇨·잔뇨감 등은 방광염이 있을 때도 나타나 이들 증상을 경험했을 때 오줌소태 또는 방광염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다.

방광염은 소변을 볼 때 요도가 찌릿하거나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는 증상이 동반되므로, 통증 없이 소변만 자주 마렵거나 잔뇨감이 수 주 이상 지속될 때는 과민성 방광을 의심해 봐야 한다.

과민성 방광은 일차적으로 약물치료와 행동치료를 시행한 뒤 부작용이 있거나 치료 효과가 미진할 경우 수술·주사 치료 등을 이차적으로 고려한다. 다만 이들 치료는 평소 배뇨습관이 개선되지 않으면 치료 효과를 오랫동안 유지할 수 없으므로 생활습관 개선을 포함한 행동치료를 적극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윤하나 교수는 "과민성 방광 환자들은 방광을 자극하거나 이뇨 작용이 있는 식품은 되도록 제한하고 방광 근육을 늘려주는 케겔 운동, 정해진 시간에 배뇨하는 시간제 배뇨법 등의 행동치료법을 통해 정상적인 배뇨 습관을 길러야 한다. 과민성 방광은 장기적으로 치료를 이어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효과가 나타났다고 치료를 소홀히 하거나 중단하면 재발하거나 증상이 더욱 악화될 수 있으므로, 자의적으로 치료 중단 여부를 판단하지 말고 비뇨기과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과민성 방광 관리법

1. 수분 섭취는 적절히 하루 1.5-1.8 리터 내외(체중 60 kg 성인 기준)로 하고, 야간 빈뇨가 있다면 잠자기 4시간 전부터 수분 섭취를 제한한다.

2. 커피, 탄산음료 등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는 삼간다.

3. 3~4시간 간격으로 배뇨하는 습관을 기르고, 갑자기 소변이 참기 어려울 땐 최대한 참아본 뒤 천천히 배뇨한다.

4. 규칙적으로 골반 수축 운동을 시행한다.

5. 배뇨 습관을 평가할 수 있도록 배뇨 일기를 작성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