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 업무를 주도적으로 담당할 위원회가 본격적으로 출범했다. 의협은 6월 8일 제2차 회관신축추진위원회를 열어 상임이사회에서 위원장으로 추천된 김건상 전 대한의학회장을 초대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김 위원장은 중앙대학교의료원장 및 중앙대 용산병원장, 의협 부회장, 의협 의료정책연구소장, 제19대 대한의학회장을 역임했으며,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장, 의료기관평가인증원장을 거쳐 현재 의료기관평가인증원 이사장과 의협 고문을 맡고 있다.

 

앞서 의협은 제69차 정기대의원총회 승인을 받아 회관신축추진위원회를 구성키로 하고, 건축사협회를 포함한 유관단체 등에 위원 추천을 의뢰해 현재까지 총 22인의 위원을 구성했다.

위원회는 회관 신축에 필요한 재원 조달을 담당할 기금분과위원회, 오송 부지 확보 및 건축 업무를 담당할 건축분과위원회를 설치고 김숙희 의협 부회장(서울특별시의사회장)을 기금분과위원장으로, 전철환 경기도의사회 대의원회 의장이 건축분과위원장으로 각각 선임했다.

기금분과위는 회관신축 비용 확보를 위한 기부금 모금의 중요성을 감안해 기부자에 대한 적절한 예우방안을 마련해 모금 홍보활동을 적극 전개키로 하고, 조속히 홈페이지를 구축·운영하기로 했다.

건축분과위는 노후한 의협 회관의 사무실 이전을 속히 진행하고, 앞으로 진행될 신축 회관의 설계공모 및 실시설계, 각종 심의 및 인허가, 건물 철거 및 착공 등 일정이 빠듯한 상황임을 감안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설계공모를 진행키로 했다. 또 설계공모에 앞서 회관부지 지질 상태에 대한 정확한 정보제공을 위해 최소한의 지질검사를 실시해 설계 및 건축 규모결정에 참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의원총회에서 결정한 오송 부지 매입 추진 건과 관련해 연구 및 교육시설 등을 설치·활용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도 진행키로 했다.

김건상 회관신축추진위원회 위원장은 "회관신축이라는 역사적인 일은 11만 전 회원의 소망·의지·역량 등이 결집돼야 성공 가능한 일인 만큼 회원의 일인으로서 주어진 소임을 다하겠다"며 "회관신축이라는 큰 사업을 통해 전 회원의 뜻을 모으고 소통하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회관 신축 기금은 6월 9일 현재 총 3억3500만원이 모금됐다. 단체모금은 총 12개 단체 1억2200만원, 개인모금은 총 42명이 2억1350만원을 각각 약정·납부했다.

▲의협회관신축추진위원회 위원 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