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 네 번째가 선경 오송재단 이사장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한-말레이시아' 의료산업 육성을 위한 동반성장 전략포럼을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개최하고 오송재단을 모델로 조호르(Johor) 의약복합단지(Phamapolis)를 구축한다고 18일 밝혔다.

오송재단은 이번 전략포럼으로 말레이시아의 '조호르(Johor) 주정부'와의 합의를 통해, 한국의 첨복단지 모델을 지식(Knowledge)산업으로 수출키로 하고 첨복단지의 운영 노하우(Knowhow) 전수와 말레이시아 의료산업 발전을 위한 컨설팅 등을 위한 상호 협의과정을 진행했으며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로드맵을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말레이시아의 '조호르 주정부'는 바이오 의료산업 육성을 위해 우리나라의 첨복단지에 대한 벤치마킹을 실시, 오송첨복단지와 유사한 할랄(Halal)중심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협력방안을 요청해 온 바 있으며, 지난해 10월 말레이시아의 'J-biotech'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바이오클러스터 조성 추진 시에 오송재단에서 이와 관련된 노하우 전수 및 컨설팅을 해 주기로 협약한 바 있다.

오송재단은 17일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개최된 양국의 의료산업 동반성장을 위한 전략포럼을 통해서, 이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한 쌍방간 구체적인 의견 조정을 이뤄내 공개 발표하고 이행하기로 했다. 포럼에서는 K-Biohealth 공유세션을 통해  우리나라의 의료산업 클러스터 전략과 미래 전망 및 한국의 의료산업 중장기 발전전략, 오송재단의 신약개발지원센터 운영사례 등을 발표하고 상호 발전을 위한 협력방안과 의견을 나눴다. 

오송재단은 국내 최초로 첨단의료복합단지 모델을 해외로 수출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으며 양 기관은 이를 토대로 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선경 오송재단이사장은 "이번 포럼이 "한-말레이시아의 의료산업 협력을 위한 출발점이 될 것이며, 우리나라의 우수한 의료산업클러스터 구축 및 활용 노하우를 '할랄'로 대표되고 특화되어 있는 말레이시아의 '조호르 주'에 바이오메디칼 클러스터를 수출함으로써 의료한류 확산과 새로운 할랄 시장 진출을 통해 상호 윈-윈 할 수 있는 전략적 협력의 첫 단추가 꿰어진 것이다"이라 의의르 밝혔다.

이어 "한류문화에 이어 이번 의료클러스터 지식산업의 수출을 통해 동남아시아에 의료한류의 거점을 확보하고 헬스케어 산업의 규모를 확대해 서로 시너지 효과와 함께 상호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오송재단은 본사업의 구체적인 이행을 위해서 6월 중 조호르 주정부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하여 확정하고, 8월부터는 업무협약을 맺어 오송재단에서 조호르 주정부가 계획하고 있는 1100에이크 규모의 할랄허브내 의약복합단지 완공 시까지 전문지식과 기술을 전수하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