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의협신문> 독자 여러분. 이번에 미국 의사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연재하게 된 양현식입니다.

저는 2009년에 한국에서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3년간 공중보건의사 근무를 마친 후 2012년 도미해 신경과 레지던트 과정을 수료하고 작년 7월부터는 행동신경학 펠로우(인지신경의학/신경정신의학)로 일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의 의사 생활 경험은 공중보건의사 생활밖에 없었고, 또 미국에서도 3차 병원 수련의 생활이 전부인지라 저는 이 연재를 통해 두 나라의 현실을 비교하기보다는 제가 경험해 왔던 수련의 생활에 집중해서 이야기를 할 예정입니다.

먼저 어떻게 여기에 있는지부터 이야기를 해 볼까 한다. 모든 것이 신기하던 예과생 시절, 미국에 교환학생을 다녀온 선배로부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듣다 보니 미국에서 공부한다는 것은 어떤 점이 다를까 너무 궁금해졌다.

▲ 양현식(하버드대학 브링검우면스호스피털 신경과 전문의)

그때까지만 해도 본과를 마치면 기초의학교실에 가서 실험의학자가 되고 싶었고, 외국으로 박사과정을 다녀오는 것도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던 중 본과 선배 한 분이 졸업 후에 인턴을 들어가지 않고 미국에서 전공의 수련을 받기 위해 준비한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그 후 본과 1·2학년 수업을 듣다 보니 임상의학 강의들이 너무 재미 있어서 박사유학의 꿈은 접어두고 레지던트 수련에 대해 더 알아보기 시작했다.

감사하게도 때마침 1년 선배들 중에 미국 레지던트 수련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 많이 있어 함께 모여 동아리를 만들고, 미국에 이미 나가 있는 선배들의 지원도 받아 준비해서 3학년이 끝난 겨울, 그리고 4학년 여름에 임상실습 교환학생으로 두 차례 미국을 다녀오게 됐다.

이 두 달의 시간은 레지던트 지원 과정에 큰 도움을 준 분들을 만나는 소중한 시간이었고, 또 큰 결정을 하기 전 미국 생활이 어떤지 미리 맛볼 수 있었던 시간들이었다. 만약 이 글을 읽으시는 선생님들 중에도 혹시 도미를 생각하는 분이 있다면, 결정하기 전 꼭 미국 병원 경험을 해 보길 추천한다.

미국은 한국보다 좋다 나쁘다가 아니라 다른 문화와 생활권이기에 미리 경험을 해 볼 수 있다면 더 강한 동기부여가 되거나, 혹은 미래의 후회를 막는 기회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수련과정에 들어가는 과정은 생각보다 조금 복잡하다. 간단히 요약하자면, 필요한 과정들은 총 네 단계의 미국의사면허시험을 통과하고 추천서·자기소개서·학교 서류 등을 제출해서 서류심사와 면접을 통해 자기와 잘 맞는 병원을 찾아야 한다.

일단 시험 접수부터 그리 간단치는 않다. 한국에서는 간단히 작성해 서류를 내면 길어도 며칠 안에 처리가 되고 시험을 보러 가면 되는데, 미국 시험은 이것 저것 보내야 하는 서류도 많고 스케쥴링은 또 다른 기관을 통해야 한다. 미국은 서류의 나라, 꼼꼼하지만 어찌 보면 비효율적인 행정의 나라다. 정말 서류가 많다.

수많은 서류뭉치를 출력하다 보면 그 중에 한 장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paperwork reduction act(서류작업 축소에 대한 법)'에 대한 설명이다. 덕분에 종이도 한 장 더 쓰게 된다. 게다가 응시료는 왜 그리 비싼지….

여하튼 기초의학(step 1)과 임상의학 필기(step 2 clinical knowledge), 실기(step 2 clinical skills)를 통과하고 나면 외국 의대생으로 미국 레지던트 수련과정에 응시할 수 있는 자격증(ECMFG certification)이 나온다. Step 3는 레지던트 1년차 마칠 때 까지만 통과하면 되지만 미리 통과하면 비자 등에서 도움이 돼 바로 이어서 step 3까지 마쳤다.

▲ 일러스트=윤세호 기자

내용은 사실 의과대학에서 배웠던 것과 많이 다르지는 않다고 느꼈고(사람 몸은 국적 관계 없이 비슷하니까), 시험 공부를 하면서 의대 시절 잘 이해하지 못했던 개념들도 조금 더 정리할 수 있었다.

시험 치르는 것은 한국에서 의과대학을 나온 분들께는 전혀 낯선 과정이 아니다. 오히려 시험이 끝나면 본 게임의 시작이다. 미국 레지던트 선발은 중앙에서 교통정리를 한다. 해당 년도 9월 15일 경까지 추천서와 지원동기·시험 성적표·학교 성적표·학장 추천서 등을 접수하고 지원하고 싶은 병원을 전부 체크하면, 서류가 각 병원으로 보내진다.

병원에서는 서류를 리뷰하고 관심이 있는 5∼10 배수의 지원자들에게 면접 초청을 한다. 전공의를 뽑는 과정은 학교에 가는 게 아니라, 같이 몇 년간 일할 직원을 뽑는 과정의 성격이 강해 소위 말하는 '스펙'보다는 각 병원에서 원하는 사람들을 꽤 주관적으로 선발하게 된다.

물론, 지원자가 많다 보니 점수나 졸업 년도 등으로 컷오프를 하기도 한다. 그러다 보니 잘 모르는 외국대학에서 온 서류는 일단 미국 의과대학에서 온 지원자들을 다 추린 후에야 고려하는 경우도 많다. 속상하지만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우리나라 레지던트과정에 타국의 의대생이 지원했다고 가정하면 이해가 쉽다. 우리나라 말을 할 수 있는지도 잘 모르는데…. 그래서 내 경우는 가고 싶었던 미국 동북부의 거의 모든 프로그램에 지원했다.

면접초청이 오면 가서 입사면접 형태로 "왜 우리 프로그램에 오고 싶니?" "궁금한 거 없니?" "네가 전공의 수련으로 얻고자 하는 게 뭐니?" 등등의 질문을 받게 되며, 또 궁금한 것도 알아보는 시간이다.

일단 잘 보여서 선발돼야겠다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지만, 선택한 프로그램에 큰 문제는 없는지 수년간의 미래를 결정하기 전에 지원자로서도 알아봐야 하는 시간들이다. 또 현재 전공의들의 분위기는 어떠한지, 같이 일해도 좋을 사람인지 알아보는 시간이기도 하다.

마감 일자 즈음해서, 그렇게 면접을 본 병원들에 대해 지원자가 가고 싶은 순서대로 'rank order'라는 것을 작성하게 된다. 지원자가 병원목록을 제출하면, 병원들도 뽑고 싶은 순번대로 지원자 목록을 제출한다. 그러면 중앙에서 전산 알고리즘으로 'match'를 시켜준다.

즉, 지원자가 정한 순서대로 위에서부터 내려오면서 갈 수 있는 가장 높은 순위의 병원으로 매치시켜주는 시스템이다. 그 매치 결과는 3월 중하순 경에 발표한다.

나는 많은 분들의 도움을 통해 이 과정을 거쳐 미국 동북부 대도시의 한 병원에 매치가 됐다. 이 과정에서 신기했던 점 두 가지가 있다. 첫째, 미국의 전공의 선발은 주관적이다. 그 동안의 성적도 어느 정도 중요하지만, 뽑는 사람이 뽑고 싶으면 뽑고 뽑기 싫으면 뽑지 않는다.

점수와 '스펙'만으로는 당락을 예측할 수가 없고, 사람 대 사람으로서 같이 일하고 싶은지가 중요하다. 두 번째, 매치시스템이 인상적이었다. 이 시스템으로 인해 미국에서는 인기병원/인기과에 지원했다 떨어져서 1년 기다리는 경우도, 또 미달이 되어 병원 진료에 차질이 생기는 경우도 최소화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글에서는 지면 관계상 미국 의사 지원 과정에 대해서는 이것으로 줄인다. 혹시 더 궁금한 내용은 www.usmlekorea.com을 참고하면 된다. 이 커뮤니티는 그동안 도미했던 많은 한국 출신 선생님들께서 적지 않은 시간과 노력을 들여 모은 많은 정보들이 담겨 있다.

해외 임상실습부터 미국 현지에서의 애로사항 해결까지 수많은 자료가 축적돼 있어 누군가 '미국 가는 방법을 알려달라'고 부탁해오면 기억을 더듬어 조언하기 보다는 이 웹사이트를 추천하곤 한다. 그 밖에 가장 정확하고 최신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공식 웹사이트도 있다.

www.ecfmg.org(외국 의사의 미국 수련 지원 관련)·www.usmle.org (미국의사시험)·www.nrmp.org(match 과정 안내) 등이 중요하다.

다음 글에서는 미국 전공의의 일상과 수련 과정, 의과대학 교육, 그리고 수련 이후의 진로에 대해 살펴볼 예정이다.